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새 교육감에 금품공세..대구교육계 파장>(종합)

<새 교육감에 금품공세..대구교육계 파장>(종합)
지역 교육단체ㆍ학부모 "해당자 밝히고 처벌해야"

(대구=연합뉴스) 한무선 기자 = 일선 학교장 등 일부 교육 관계자들이 우동기 대구시교육감에게 당선 축하 명목으로 돈 봉투 등을 전달하려 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이 비난 성명을 내는 등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전교조 대구지부는 4일 성명을 통해 "교육감이 취임도 하기 전부터 돈 봉투를 싸들고 오는 정도라면 교육관료들의 도덕적 불감증은 가히 중증이라 할 것"이라며 "이 같은 뇌물수수는 단위 학교에서부터 지역교육청, 시교육청에 이르기까지 마치 먹이사슬처럼 피라미드를 이루고 있다"고 지적했다.

전교조 대구지부는 "교육계를 둘러싼 금품비리들이 근본적으로 근절되지 않는 것은 '근평'과 같은 시대착오적인 인사제도에 그 원인이 있다"면서 공정하고 객관적인 인사관리를 요구했다.

이 단체는 또 "우 교육감이 이번 사건을 드러낸 것이 스스로 표방한 '교육비리 척결' 공약 실천의 첫걸음이길 바란다"며 이번 일에 대한 진상규명과 처벌도 촉구했다.

익명을 요구한 다른 교육단체 관계자는 "얼마 전 전남에서 이런 일이 있고서 그 이후론 같은 일이 다시 없어지려나 했더니 또다시 발생했다"며 "서울에선 교육감이 인사비리로 물러나기까지 했는데 교육계는 세상이 바뀌어도 하던 대로 하고 있다는 생각에 기가 막힌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주민이 직선으로 뽑은 교육감에게 교장들이 찾아가 그리했다는 것이 새 교육감의 목을 죄겠다는 것인지 간을 보러 간 것인지 속내를 알 순 없지만 이대로 눈감아주듯이 끝낼 일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구 교육계가 근본적으로 '청렴도 꼴찌'에서 탈출하고 우 교육감도 진정으로 부조리에서 자유로우려면 봉투 등을 건넨 이들의 명단을 낱낱이 공개하고 뇌물공여죄로 검찰에 고발하는 게 맞다"며 "우 교육감은 자신의 배후가 교장, 장학사가 아니라 학부모, 학생, 교사라는 사실을 잊어선 안 된다"고 경고했다.

고등학생 딸을 둔 정모(41.여.대구시 수성구)씨는 "교육감에게까지 노골적으로 돈 봉투가 왔다갔다한다니 학부모로서 몹시 염려스럽다"며 "교장이 교육감에게 봉투를 건네는 것과 일선 교사가 학부모로부터 촌지를 받는 것이 다를 게 뭐가 있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이번 일은 교육계가 위에서부터 아래까지 깨끗하지 않다는 사례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것이고 문제가 드러난 만큼 그에 상응하는 조치도 반드시 따라야 한다"고 덧붙였다.

대구시의회 교육위원회 장식환 위원장은 "우 교육감이 봉투나 선물에 관한 얘기를 구체적으로 말한 것은 당선 후 교육 부조리 개선, 청렴도 향상에 대한 의지를 확고하게 표현한 것이 아니겠느냐"는 의견을 보였다.

장 위원장은 "대구시 교육위원회는 최근 '부패신고 보상금 지급조례'를 제정해 비리신고 보상금을 3천만원에서 5천만원으로 올렸다"며 "우 교육감의 발언이나 이런 조례안 제정은 그만큼 대구 교육을 청정하게 하자는 의지가 내부에서 일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경찰은 파문이 확산되자 내사에 들어갈 것인지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으며 교과부 차원에서 감사도 뒤따를 것으로 예상돼 파장은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

ms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0/08/04 15: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