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南가요 가사 바꿔 `찬양가요'로 불러>

(서울=연합뉴스) 장용훈 기자= 북한에서 남한의 대중가요가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찬양하는 노래로 가사가 바뀌어 불리고 있어 눈길을 끈다.

대북 인터넷매체 `데일리NK'는 2일 중국의 관광객에서 입수한 동영상이라면서 평양 모란 전시장 식당에서 지배인으로 일하고 있는 김청희씨가 기타를 연주하며 남쪽 가수 최진희의 노래 `사랑의 미로'를 `찬양가요'로 개사해 부르는 모습을 공개했다.

특히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남한 가수인 최진희의 `사랑의 미로'를 애창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어 이 노래가 북한에 광범위하게 퍼져있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데일리NK'는 이 영상에 대해 "올해 초 중국 관광객에 의해 촬영된 것"이라며 "김 씨는 남한 노래에 가사만 바꿔 김정일에 대한 흠모와 충성을 손님들 앞에서 과시한다"고 설명했다.

김씨가 개사해 부른 노래의 제목은 정확치 않은 가운데 노래의 시작 부분인 `그토록 다짐을 하건만 사랑을 알 수 없어요/ 사랑으로 눈 먼 가슴은 진실 하나에 울지요'는 `아침이 어디서 오는지 백두에 올라가봤죠/ 하늘땅을 여는 폭포서 해돋이 보고 알았죠'로 바뀌었다.

또 노래의 클라이맥스 부분인 `끝도 시작도 없이 아득한 사랑의 미로여'는 `우리 장군님 모습 빛나는 해솟는 백두여'로 개사가 됐다.

`데일리NK'는 "(남한 가요의 가사를 바꿔부르는 것은) 북한 내부 곳곳에 파고든 '한류'의 실체가 엿보이는 장면"이라며 "실제 평양의 많은 식당에서 `남한 노래'가 불리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 매체는 "남한 관광객, 혹은 해외 동포들을 겨냥한 선택"이라며 "그러나 언제 어느때 닥칠지 모를 `검열'에 대비해 노래 가사를 `김정일에 대한 흠모' 내용으로 바꾸어 부른다"고 덧붙였다.

jyh@yna.co.kr

http://blog.yonhapnews.co.kr/king21c/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0/08/02 18: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