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7.28 재보선 높은 투표율..여야, 표심 흐름 촉각

송고시간2010-07-28 11:32

<7.28재보선>투표 기다리는 시민들
<7.28재보선>투표 기다리는 시민들

<7.28재보선>투표 기다리는 시민들
(충주=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7.28 재보선 투표가 전국 8개 지역에서 오전 6시부터 일제히 시작된 가운데 28일 오전 충북 충주시 연수동 세원아파트 경로당에서 주민들이 줄을서 투표를 기다리고 있다.
2010.7.28
nsh@yna.co.kr

당선자 윤곽 오후 11시쯤 드러날 듯..판세 예측불허
선관위, 최종 투표율 30%대 전망..격전지 은평乙 관심 집중
승부처는 은평을과 충주 두 곳..결과 따라 정치권에 후폭풍

(서울=연합뉴스) 김화영 김남권 기자 = 6.2 지방선거 이후 민심의 흐름을 가늠할 국회의원 재보선이 28일 오전 6시부터 전국 8개 지역에서 일제히 실시됐다.

이번 재보선은 ▲서울 은평을(재선거) ▲인천 계양을 ▲광주 남구 ▲강원 원주 ▲강원 태백.영월.평창.정선 ▲강원 철원.화천.양구.인제 ▲충북 충주 ▲충남 천안을(이상 보궐선거) 등 8개 선거구에서 치러지며, 영남과 제주를 제외한 전국에서 실시되는 `미니총선' 성격이어서 정치권 전반에 상당한 후폭풍이 예상된다.

<7.28재보선> 투표하는 유권자들
<7.28재보선> 투표하는 유권자들

(인천=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7.28재보선 인천 계양구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투표가 실시된 28일 오전 인천시 계양구 안남초등학교에 마련된 계산3동 제4투표소에서 유권자들이 투표하고 있다 . 2010.7.28
toadboy@yna.co.kr

특히 선거 결과가 여야 각 당의 역학구도는 물론 6.2 지방선거 후 국정쇄신에 나선 이명박 대통령의 집권 후반기 국정운영에도 변화를 가져올지 주목된다.

중앙선관위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현재 해당 선거구에서는 전체 유권자 136만4천999명 가운데 19만4천353명이 투표를 마쳐 14.2%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이는 작년 10.28 재보선 때 같은 시간대의 16.0%보다는 낮지만, 하절기에 치러졌던 2006년 7.26 재보선의 8.4%보다는 높은 수치다.

지역별로는 서울 은평을 17.7%, 강원 태백.영월.평창.정선 19.9%, 강원 철원.화천.양구.인제 22.1%, 충북 충주 18.8%이며 나머지 지역은 8∼11%대이다.

선관위측은 최종 투표율이 30%대 초반까지 갈 것으로 전망했다. 당선자 윤곽은 오후 11시께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역대 재보선에서 야권의 `정권견제론'이 지지를 받으면서 여당의 패배가 이어졌다는 점에서 이번 재보선도 일단 야당의 우세가 점쳐진다.

그러나 지난 6.2 지방선거의 여당 패배로 `정권심판론'의 무게가 반감됐다는 분석이 있는데다 최종 투표율이 휴가철로 인해 낮아질 가능성도 없지 않아 결과를 예단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7.28재보선>투표 기다리는 시민들
<7.28재보선>투표 기다리는 시민들

<7.28재보선>투표 기다리는 시민들
(충주=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7.28 재보선 투표가 전국 8개 지역에서 오전 6시부터 일제히 시작된 가운데 28일 오전 충북 충주시 연수동 세원아파트 경로당에서 주민들이 줄을서 투표를 기다리고 있다.
2010.7.28
nsh@yna.co.kr

재보선의 승부처는 현 정권의 2인자로 불리는 이재오 후보가 나선 서울 은평을과, 윤진식 전 청와대 정책실장이 출마한 충북 충주로서 두 곳에서 승리하는 정당이 사실상 승리를 주장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나라당이 승리할 경우 지난 지방선거 패배의 후유증을 극복하고 이명박 정부 집권 후반기의 정국 운영 주도권을 쥘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나, 패배한다면 4대강 사업, 개헌 추진 등에 제동이 걸리면서 야권이 정국을 주도하는 흐름이 형성될 것으로 예상된다.

각당의 분석에 따르면 한나라당은 은평을과 충주, 강원도 철원.화천.양구.인제 등 3곳에서, 민주당은 인천 계양을과 광주 남구, 강원 원주, 강원도 태백.영월.평창.정선 등 4곳에서 우세를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충남 천안을은 초박빙으로 파악되고 있다.

한나라당 안상수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중진연석회의에서 "서민경제 살리기와 일자리 만들기에 총력을 다하는데 당의 명운을 걸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민주당 정세균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유권자들은 이 정권의 실정에 대한 비판, 부도덕과 패륜에 대한 분노를 표로 보여달라"고 말했다.

quintet@yna.co.kr

sout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