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7.28재보선> 한 "지역일꾼 뽑아달라"

송고시간2010-07-28 09:57

`오늘 선거 어떻게 될까..'
`오늘 선거 어떻게 될까..'

(서울=연합뉴스) 성연재 기자 = 7.28 재보선 출마 후보자 벽보를 배경으로 김형오 전 국회의장과 안상수 대표 등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나라당사에서 열린 최고중진연석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0.7.28
polpori@yna.co.kr

`서민경제 활성화' 마지막까지 호소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한나라당은 7.28 재보선 당일 다시 한번 `지역일꾼론'을 내세우며 유권자들의 지지를 호소했다.

특히 한나라당은 이번 선거에 여당이 승리해야 경제성장의 과실이 서민들에게 돌아갈 수 있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야당이 `제2의 정권심판론'을 내세워 공세를 펴는 상황에서, 유권자들의 표심을 잡기 위해서는 피부에 와닿는 `서민경제 활성화'를 강조하는 것이 효과적이라는 판단으로 읽힌다.

심각한 한나라당 수뇌부들
심각한 한나라당 수뇌부들

(서울=연합뉴스) 성연재 기자 = 한나라당 안상수대표 등 수뇌부들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나라당사에서 열린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고흥길 정책위의장의 발언을 듣고 있다. 2010.7.28
polpori@yna.co.kr

안상수 대표는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연석회의에서 "서민경제 살리기와 일자리 만들기에 총력을 다하는데 당의 명운을 걸겠다"며 "국민 여러분의 따뜻한 지지를 호소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상반기 경제성장률이 10년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으나 그 온기가 서민가정에 전달되지 못하고 치솟는 물가에 서민의 한숨이 깊어가는 게 현실임을 직시했다"면서 서민경제 회생 방안과 서민물가 안정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김무성 원내대표도 "한나라당은 지역경제 활성화에 대한 열망이 높다는 점을 파악하고, 선거 콘셉트를 `힘있는 집권 여당, 능력있는 지역 일꾼론'으로 잡았다"며 "힘있는 집권여당, 능력있는 후보가 그 지역의 발전을 위해 일할 수 있다는 것을 인식해주기 바란다"고 호소했다.

당 서민정책특위위원장인 홍준표 최고위원과 고흥길 정책위의장도 선거를 직접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서민정책과 중소기업 활성화 방안 등을 거론하면 `측면 지원'에 나섰다.

홍 최고위원은 "청와대가 최근 당에서 촉구한 서민정책 요구에 부응해 업무를 추진하겠다고 화답하고 있어 다행"이라며 "오는 30일 서민정책 특위를 발족, 서민정책 어젠다를 소주제별로 설정해 거기에 맞는 현장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고흥길 정책위의장도 "대기업과 중소기업간 불평등 문제로 중기 기술자들에 대한 불공정한 탈취행위가 지적된다"면서 "중소기업의 지적재산이 보호될 수 있도록 정책적 방패막을 세우고, 대기업과 중소기업간 상생문화를 정착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sout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