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LPGA- 신지애, 알프스에서 시즌 첫 승(종합)

우승 트로피를 든 신지애(AP=연합뉴스)
우승 트로피를 든 신지애(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 `지존' 신지애(22.미래에셋)가 알프스 산맥의 징크스를 깨고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첫 우승을 차지했다.

신지애는 25일(한국시간) 프랑스 에비앙-르뱅의 에비앙 마스터스 골프장(파72.6천345야드)에서 열린 에비앙 마스터스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5개를 쓸어 담으며 합계 14언더파 274타로 접전을 펼쳤던 모건 프레셀(미국), 최나연(23.SK텔레콤) 등을 1타차로 따돌렸다.

신지애는 프레셀과 챔피언조에서 동반플레이를 펼치며 17번홀(파3)까지 동타를 이뤘지만 18번홀(파5)에서 극적인 버디 퍼트를 성공시키며 승부를 갈랐다.

신지애는 한국 선수들과 유난히 인연이 없었던 이 대회에서 처음 우승한 한국 선수가 됐다. 한국 군단은 신지애의 우승으로 시즌 5승을 합작했다.

시즌 첫 우승과 함께 거금 48만7천500달러의 상금을 받은 신지애는 상금 랭킹에서도 1위를 바라보면서 하반기 대반격을 예고했다.

`파이널 라운드의 여왕'이라는 신지애의 별명을 다시 한번 각인시켜준 경기였다.

프레셀에 2타 뒤진 공동 2위로 출발한 신지애는 4번홀(파4)에서 버디를 낚아 1타차로 좁혔지만 프레셀은 5번홀(파4)에서 두번째 샷을 그대로 홀에 집어넣는 이글을 만들며 물러서지 않았다.

하지만 신지애는 이 홀에서 버디로 응수하며 2타차를 유지했고 정확한 아이언샷으로 차분하게 경기를 풀어나갔다.

프레셀이 10번홀(파4)이 파퍼트를 놓치는 틈을 이용해 1타차로 좁힌 신지애는 13번홀(파4)에서 3m짜리 버디 퍼트를 집어넣으며 동타를 만들었다.

하지만 쉽게 뒤집어질 것 같았던 순위는 17번홀(파3)까지 계속됐고 이 홀에서 신지애는 최대의 위기를 맞았다.

신지애의 티샷이 짧아 그린 가장자리에 떨어졌고 프레셀은 티샷을 홀 2m에 붙였지만 버디를 잡아내지 못했다.

17번홀을 파로 막아내며 18번홀에 올라선 신지애는 세번째 샷이 너무 커 보는 이들을 아찔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백스핀을 먹은 볼은 그린의 내리막을 타고 굴러내려와 2m 남짓한 곳에 멈춰섰고 신지애는 놓치지 않고 버디로 연결시켰다.

프레셀도 버디 기회를 맞았지만 회심의 퍼트가 홀을 빗겨 나가면서 우승컵은 신지애의 차지가 됐다.

최나연도 14번홀(파3)부터 17번홀까지 4개홀 연속 버디를 낚는 등 6언더파 66타를 몰아쳐 먼저 합계 13언더파 275타를 적어낸 뒤 연장전을 기다렸지만 기회는 오지 않았다.

특히 18번홀에서 버디 이상을 잡아야 했던 최나연은 그린을 직접 노렸던 두번째 샷이 그린 밖 러프에 떨어졌고 멋진 로브샷으로 볼을 그린 위에 올렸지만 버디 퍼트가 홀을 외면했다.

15세 소녀 알렉시스 톰슨(미국)도 13언더파 275타로 공동 2위에 오르는 선전을 펼쳤다.

김송희(22.하이트)는 공동 6위(10언더파 278타), 장정(30.기업은행)이 8위(9언더파 279타)에 오르는 등 한국 선수 4명이 톱10에 입상했다.

c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0/07/26 00: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