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전쟁에 일본인 8천명 참전(?)>

<한국전쟁에 일본인 8천명 참전(?)>

(도쿄=연합뉴스) 김종현 특파원 = 한국전쟁 당시 미군의 해상운송 등에 참여했던 일본인이 약 8천명에 달한다고 도쿄신문이 보도했다.

이 신문은 지난 24일자 특집에서 일본 방위연구소의 이시마루 야스조(石丸安藏) 전사(戰史)연구원의 논문을 인용해 이렇게 전했다.

구체적으로는 연합군총사령부(CHQ)내 일본상선관리국에 소속됐던 선원 2천명, 군 수송선의 하역 선원 1천300명, 연합군의 근로조달요구에 따라 일본의 특별조달청을 통해 모집한 선원 2천∼3천명, 특별 소해대(掃海隊) 대원 약 1천200명 등이었다.

신문은 한국전쟁 관련 수송에 일본 선원이 필요했던 가장 큰 이유는 미군의 선박과 선원이 부족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미군은 연합군총사령부내 일본상선관리국 소속 선원 2천명에 대해 한국전쟁 초기부터 지원을 요청했으며, 일본 선박의 임대, 하역 선원의 고용 등을 통해 해상 수송에 종사토록 했다.

일본상선관리국 소속 선원 2천명은 전차양륙함(LST) 39척의 선원으로 미군의 인천상륙작전 등에 동원됐다.

이 과정에서 사고도 발생했다. 기뢰제거 임무를 맡은 일본 특별소해대의 경우 1950년 10월17일 북한의 원산만에서 기뢰와 접촉해 1명이 숨지고, 18명이 부상했다.

또 같은 해 11월에는 원산 앞바다를 항해하던 일본의 대형 인양선이 기뢰와 접촉, 침몰하면서 선원 22명이 사망했다.

도쿄신문은 일본 정부가 공식적으로는 한국전쟁 참전을 부인하고 있지만 실제 많은 일본인이 미군 등의 해상 수송활동에 참여하는 형태로 참전을 했다고 전했다.

kim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0/07/25 18: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