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LG 전용기, 2년 만에 100만㎞ 날았다>

<LG 전용기, 2년 만에 100만㎞ 날았다>

(서울=연합뉴스) 안 희 기자 = LG그룹의 주요 계열사 CEO들이 함께 타는 LG 전용기가 운항 2년 만에 지구 25바퀴를 돌았다.

25일 LG그룹에 따르면 2008년 5월 첫 비행에 나선 LG 전용기는 2년간 1천100시간에 걸쳐 100만㎞를 날아다니며 그룹 경영진의 글로벌 경영을 도왔다.

미 걸프스트림사가 제작한 G550 기종인 이 전용기가 지구 25바퀴에 해당하는 거리를 비행하는 동안 남용 LG전자 부회장이 24차례, 권영수 LG디스플레이 사장이 15차례 이용했다.

또 김반석 LG화학 부회장은 11차례, 구본준 LG상사 부회장은 9차례 전용기를 활용했다.

전용기가 해외 사업 비중이 높은 계열사 CEO들의 `발 역할'을 해 준 셈이다.

구본무 LG그룹 회장도 지난 15일 김반석 부회장과 전용기를 타고 미국 미시간주 홀랜드에서 열린 전기차용 배터리공장 기공식 현장을 방문했다.

이동하는 데 20시간 이상 걸릴 거리였지만 전용기 덕에 13시간 만에 현장에 도착할 수 있었다.

LG 전용기가 가장 많이 오간 곳은 중국(45회), 유럽(40회), 북미(30회) 순이다.

중국은 LG의 해외 매출에서 30% 이상을 차지하는 주요 사업장이어서 전용기가 수시로 드나든다.

전용기는 일반 민항기가 한 번에 접근하기 어려운 지역을 오갈 때나 해외 여러 도시들을 순회하는 출장 일정 등을 소화할 때 제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LG그룹 관계자는 "올해 사상 처음으로 해외 매출 100조원 돌파를 앞두고 있다"며 "글로벌 경영이 가속화될수록 전용기의 효용성이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LG 전용기, 2년 만에 100만㎞ 날았다> - 2

prayerah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0/07/25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