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대풍그룹 홍콩사무소는 페이퍼컴퍼니>

北 `대풍그룹' 홍콩사무소는 `페이퍼컴퍼니'
北 `대풍그룹' 홍콩사무소는 `페이퍼컴퍼니'(홍콩=연합뉴스) 정재용 특파원 = 홍콩 정부가 금융제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진 북한의 `조선대풍국제투자그룹'(대풍그룹) 홍콩사무소는 사무실도, 직원도 없는 전형적인 `페이퍼 컴퍼니'였다. 대풍그룹 관련회사인 `대풍 투자유한공사'가 홍콩 정부에 사무실 소재지로 신고한 홍콩섬 퀸즈웨이로드(皇后大道) 89번지의 리포센터 타워1 2508호. 그러나 이곳에는 대풍그룹과 관련이 없는 법률회사인 `호, 웡 & 웡 법률사무소'(何兆流 黃守智 黃鎭南 律師行)가 입주해 있다. 2010.7.24 <<국제뉴스부 기사참조>>
jjy@yna.co.kr


회사 주소지엔 홍콩법률회사 입주.."대풍그룹과 관계없다"

(홍콩=연합뉴스) 정재용 특파원 = 홍콩 정부가 금융제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진 북한의 `조선대풍국제투자그룹'(대풍그룹) 홍콩사무소는 사무실도, 직원도 없는 전형적인 `페이퍼 컴퍼니'였다.

대풍그룹의 홍콩사무소로 알려진 `대풍 투자유한공사'가 금년 4월 홍콩 정부에 접수시킨 `연례 신고서'에는 홍콩섬 퀸즈웨이로드(皇后大道) 89번지의 리포센터 타워1 2508호에 사무실이 자리 잡고 있는 것으로 돼 있다.

北 `대풍그룹' 홍콩사무소는 `페이퍼컴퍼니'
北 `대풍그룹' 홍콩사무소는 `페이퍼컴퍼니'(홍콩=연합뉴스) 정재용 특파원 = 홍콩 정부가 금융제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진 북한의 `조선대풍국제투자그룹'(대풍그룹) 홍콩사무소는 사무실도, 직원도 없는 전형적인 `페이퍼 컴퍼니'였다. 대풍그룹 관련회사인 `대풍 투자유한공사'가 홍콩 정부에 사무실 소재지로 신고한 홍콩섬 퀸즈웨이로드(皇后大道) 89번지의 리포센터 타워1 2508호. 그러나 이곳에는 대풍그룹과 관련이 없는 법률회사인 `호, 웡 & 웡 법률사무소'(何兆流 黃守智 黃鎭南 律師行)가 입주해 있다. 2010.7.24 <<국제뉴스부 기사참조>>
jjy@yna.co.kr

`대풍 투자유한공사'는 모회사가 영국령 `버진 아일랜드'에 있으며, 자본금이 2천만홍콩달러(약 32억원)라고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24일 오전 리포센터 타워1 2508호에는 대풍그룹과 전혀 관계없는 법률회사가 입주해 있었다.

2508호에 입주해 있는 회사는 `호, 웡 & 웡 법률사무소'(何兆流 黃守智 黃鎭南 律師行)였다.

이 회사의 한 여직원은 `대풍그룹 사무실이 이곳에 있느냐'고 묻자 "이곳에는 대풍그룹 사무실이 없을 뿐 아니라 대풍그룹 직원도 없다"고 잘라 말했다.

홍콩의 한 소식통은 "대풍그룹의 홍콩회사는 사무실이나 직원도 없는 서류상으로만 존재하는 페이퍼컴퍼니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페이퍼 컴퍼니는 물리적인 실체 없이 서류형태로만 존재하는 회사를 의미한다.

대풍그룹 총재 겸 부이사장인 중국 국적의 박철수는 지난 2005∼2006년 사이에 대풍투자유한공사라는 이름으로 홍콩에 회사 등록을 했다고 이 소식통은 전했다.

北 `대풍그룹' 홍콩사무소는 `페이퍼컴퍼니'
北 `대풍그룹' 홍콩사무소는 `페이퍼컴퍼니'(홍콩=연합뉴스) 정재용 특파원 = 홍콩 정부가 금융제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진 북한의 `조선대풍국제투자그룹'(대풍그룹) 홍콩사무소는 사무실도, 직원도 없는 전형적인 `페이퍼 컴퍼니'였다. 대풍그룹 관련회사인 `대풍 투자유한공사'가 홍콩 정부에 사무실 소재지로 신고한 홍콩섬 퀸즈웨이로드(皇后大道) 89번지의 리포센터 타워1 건물 모습. 대풍 투자유한공사는 이 빌딩의 2508호에 사무실이 있다고 신고했으나 이곳에는 `호, 웡 & 웡 법률사무소'(何兆流 黃守智 黃鎭南 律師行)가 입주해 있다. 2010.7.24 <<국제뉴스부 기사참조>>
jjy@yna.co.kr

대풍투자유한공사는 뚜렷한 사업 실적도 내지 못한 채 회사 사무실의 소재지를 수시로 변경하는 전형적인 페이퍼 컴퍼니라고 이 관계자는 설명했다.

이 소식통은 "대풍투자유한공사가 홍콩 정부에 제출한 연례 신고서에는 사무소의 위치가 뱅크 오프 아메리카, 리포센터내 다른 사무실 등 해마다 바뀐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홍콩의 경우 페이퍼컴퍼니 설립에 제약이 없다"고 말했다.

한편 홍콩 정부 관계자는 홍콩 정부가 북한의 대외경제협력기관인 대풍그룹의 외자유치 활동에 위법 행위가 있는지 주시하고 있다는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의 보도와 관련해 "위법행위에 대해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콩 상업경제국 관계자는 "홍콩 정부는 2007년 6월부터 유엔안보리의 대북제재에 동참해 왔으며, 올해 1월부터는 새롭고 강화된 대북제재를 위해 관련 규정을 심화시켜 집행해 왔다"면서 "이 과정에서 찾아낸 위법사안들에 대해 홍콩 사법당국이 곧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콩 정부는 2006년 북한의 핵실험 이후 채택된 유엔 결의 1718호와 지난해 2차 핵실험 이후 마련된 1874호를 이행하기 위해 특별규정을 두고 있으며, 이미 지난해 8월에는 영국계 투자회사가 북한의 광물자원을 개발하기 위해 만든 `조선개발투자펀드'(조선펀드) 활동의 위법성 여부에 대해 조사를 벌인 바 있다.

jj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0/07/24 14: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