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하회ㆍ양동마을 31일 세계유산 등재 결론

양동마을
양동마을

(경주.안동=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경북 안동 하회마을과 경주 양동마을의 세계유산 등재여부가 오는 31일 결정된다.

25일 경주시에 따르면 오는 26일부터 8월 3일까지 브라질 브라질리아에서 열리는 제34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한국의 역사마을-하회와 양동' 세계유산 등재 여부를 심사한다.

하회마을과 양등마을의 심사는 현지 시간으로 30일 오전 10시부터 열리는 회의의 마지막 의제로 채택돼 이르면 우리나라 시간으로 31일 새벽에 등재 여부가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

경주시는 이번 세계유산위원회에서 두 마을이 세계유산으로 등재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하회마을
하회마을

유네스코 자문기구인 ICOMOS(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가 '한국의 역사마을-하회와 양동'의 세계유산 등재를 '보류(refer)'해야 한다는 의견을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에 제출했지만 사안이 경미해 등재에는 별다른 걸림돌이 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경주시와 안동시는 ICOMOS가 세계유산으로 가치는 충분하지만 두 마을의 통합적 관리체계가 필요하다는 권고사항을 내놓자 통합보존관리 이행 협약체결, 통합관리 보존협의회 발족 등을 통해 두 마을의 통합관리시스템인 '역사마을 보존회'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음을 설명했다.

이들 자치단체는 두 마을이 세계유산에 등재될 수 있도록 외교통상부, 문화재청, 경북도 관계자 등과 함께 이번 세계유산위원회에 참석해 마을을 홍보하고 21개 회원국을 상대로 ICOMOS 권고사항에 대한 조치결과를 설명할 계획이다.

경주시와 안동시, 경북도는 2008년 3월 이들 마을의 세계문화유산 공동 등재 방침을 확정했으며 작년 1월에는 문화재청을 통해 세계유산위원회에 등재 신청서를 제출했다.

이어 2월과 5월에는 국내외 전문가가 참여하는 예비실사가 2차례 진행됐고 같은해 9월에 세계유산위원회의 현지실사가 이뤄졌다.

두 마을은 전체가 중요민속자료로 지정됐고 양동마을은 15-16세기 이후 월성 손씨ㆍ여강 이씨 등 두 가문이 대대로 살아온 조선시대 양반마을로 크고 작은 옛 집과 23점의 지정문화재가 있고 하회마을은 국보 등 19점의 지정문화재가 있는 전통 문화유산이 잘 보존된 마을이다.

har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0/07/25 07: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