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英 '더 타임스' 온라인 독자 90% 상실"

"英 '더 타임스' 온라인 독자 90% 상실"
웹사이트 유료화 이후…"수익증대 불분명"

(서울=연합뉴스) 영국의 권위 있는 일간지 '더 타임스(The Times)'가 이달 초 웹사이트를 유료화한 지 채 3주도 안 돼 온라인 독자 수가 거의 9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25년 전통을 자랑하는 더 타임스는 수익 증대를 위해 지난 2일부터 하루 1파운드(한화 1천800여원), 1주일 2파운드의 온라인 구독료를 부과하고 있다.

21일 영국 일간 '가디언' 인터넷판과 웹사이트 조사업체 '익스페리언 히트와이즈'에 따르면 더 타임스 온라인 가입자는 무료였을 때 약 15만명에 달했으나 유료화 이후 가입자는 1만5천명 가량(약 90% 감소)에 불과한 것으로 추산됐다.

유료화 이후 하루 방문객 수도 지난 5월의 16%인 19만5천명에 그쳤다. 이중 중복계산하지 않은 순수 유저(unique user) 역시 8만4천800명-19만5천700명 사이가 될 것으로 추정됐다.

이 같은 추정은 온라인 구독료 부과로 트래픽(traffic)이 90% 감소할 것이라는 업계의 전망과 일치한다. 더 타임스의 일부 간부들도 지난 5월 유료 가입 이전 독자의 90%가 떨어져 나갈 것으로 예상한 바 있다.

만일 온라인 유료 가입자 1만5천명이 모두 '1주일 2파운드짜리'에 등록했다면 가정하면 더 타임스의 한 달 수입은 12만파운드, 연간 144만파운드가 된다.

1981년 더 타임스를 인수한 호주 출신 언론재벌 루퍼트 머독은 온라인 유료화가 '주요 수입원'이 될 것이며 성공하면 다른 무료 뉴스 웹사이트들이 따라올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그러나 가디언은 이 정도의 유료 가입자와 수입이 온라인 유료화 실험을 정당화할 수 있을 만큼 충분한 수익을 창출한 것인지는 확실치 않다고 평했다.

coow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0/07/22 17: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