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현희, 日 납북자 가족에 요리 대접>(종합)

김현희에 쏠린 일본 언론의 관심
김현희에 쏠린 일본 언론의 관심(교도=연합뉴스) 20일 오전 일본 정부 특별기편으로 하네다(羽田)공항에 도착한 뒤 나가노(長野)현으로 이동하는 김현희씨가 탄 차량을 일본 언론이 근접 촬영하고 있다. 2010.7.20 <<국제뉴스부 기사 참조>>

"다구치씨 외 일본인 납치자 있다는 얘기 들었다"

(도쿄=연합뉴스) 김종현 특파원 = 일본 방문 이틀째를 맞은 대한항공(KAL) 858기 폭파범 김현희(48)씨가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피해자 가족에게 부침개 등을 직접 요리해 대접했다.

21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김현희씨는 이날 오전 숙박지인 나가노(長野)현 가루이자와(輕井澤)에 있는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전 총리의 별장을 방문한 납치피해자 다구치 야에코(田口八重子.북한명 이은혜)씨의 가족에게 부침개 등 한식을 요리해 대접했다.

다구치씨의 장남인 이즈카 고이치로(飯塚耕一郞.33)씨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약 4시간에 걸쳐 김씨와 면담했으며 회식도 했다고 전했다. 김씨는 북한에서 공작원 교육을 받을 당시 다구치씨가 일본어 선생이었기 때문에 다구치씨의 가족에게 각별한 애정을 표시하고 있다.

이즈카씨는 다구치씨의 오빠인 이즈카 시게오(飯塚繁雄.72)씨 등 가족과 함께 전날 김씨를 면담한 데 이어 이날 오전에도 김씨와 만나 얘기를 나눴다.

김씨의 일본 초청을 주도한 나카이 히로시(中井洽) 공안위원장은 김씨가 납치피해자 가족들에게 식사를 손수 요리해 대접하고 싶다고 해 숙박지를 하토야마 전 총리의 별장으로 정했다고 밝힌 바 있다.

김씨는 이날 다구치씨의 가족들에게 다구치씨 외의 일본인 납치피해자와 관련 "본적이 있다는 인물이 있어서 이를 일본 경찰당국에 전달했다"고 말했다.

김씨는 이날 오후에는 또 다른 납치피해자인 요코다(橫田) 메구미씨의 부친인 시게루(滋.77)씨, 모친인 사키에(74)씨 등을 만났다.

kim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0/07/21 21: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