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주 숭혜전 우물 등 훼손..일부 종친 반발

숭혜전 우물
숭혜전 우물(경주=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신라 미추왕과 문무대왕, 신라 마지막왕인 경순왕의 위패가 봉안된 경북 경주 숭혜전의 우물. 이 우물은 메워졌다 일부에서 이의를 제기하자 다시 파내고 있다. 2010.7.21
<< 지방기사 참고 >>
haru@yna.co.kr

(경주=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신라 최초의 김씨왕인 미추왕과 삼국통일의 대업을 이룩한 문무대왕, 신라 마지막왕인 경순왕의 위패가 봉안된 경북 경주의 숭혜전(崇惠殿) 우물 등이 훼손돼 일부 종친들이 반발하고 있다.

신라숭혜전능보존회와 경주김씨종친회 일부 인사들은 21일 "숭혜전 관리를 맡고 있는 참봉이 독단적으로 경내에 있는 깊이 270㎝ 정도의 우물을 메우고 길이 140㎝ 정도의 담벼락을 허물었다"고 밝혔다.

이들은 또 "역사적인 자료를 소중히 보존해야 함에도 100년 넘은 소나무 3그루를 무단으로 베어내는 등 문화재 자료를 허가없이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허물어진 숭혜전 담벼락
허물어진 숭혜전 담벼락(경주=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신라 미추왕과 문무대왕, 신라 마지막왕인 경순왕의 위패가 봉안된 경북 경주 숭혜전의 담벼락 일부가 허물어져 있다. 2010.7.21
<< 지방기사 참고 >>
haru@yna.co.kr

이에 대해 숭혜전 관리를 맡고 있는 참봉은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우물은 사용하지 않는 것으로 화단을 정리하면서 덮어놨는데 다시 원래 상태로 파내고 있으며 담은 나무를 옮겨 심을때 그대로 놓아 둘 수 없어 1m 정도를 허물었다"고 해명했다.

또 나무는 기울어지거나 썩고 해서 태풍 등으로 넘어질 경우 다른 문화재가 훼손될 것을 우려해 정비차원에서 베어냈다고 설명했다.

숭혜전은 경북도 문화재자료 제256호로 문화재보호법에 따라 수리나 정비, 수목 제거 등의 행위는 경북도 지정문화재 현상변경허가를 얻어야 하지만 허가를 받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문화재보호법 제111조는 허가를 득하지 않고 지정문화재의 현상을 변경하거나 그 보존에 영향을 미치는 행위를 한 자에게는 5년 이하의 징역이나 5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경북도 관계자는 "숭혜전 부분은 현상변경허가를 신청하지 않은 사항으로 현장을 보고 사실관계를 확인해 필요한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har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0/07/21 14: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