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방일' 김현희, 첫 행선지는 전 총리 별장

김현희에 쏠린 일본 언론의 관심
김현희에 쏠린 일본 언론의 관심(교도=연합뉴스) 20일 오전 일본 정부 특별기편으로 하네다(羽田)공항에 도착한 뒤 나가노(長野)현으로 이동하는 김현희씨가 탄 차량을 일본 언론이 근접 촬영하고 있다. 2010.7.20 <<국제뉴스부 기사 참조>>

(도쿄=연합뉴스) 이충원 특파원 = 대한항공(KAL) 858기 폭파범 김현희(48)씨가 20일 일본에 도착한 직후 전직 총리의 별장으로 향해 눈길을 끌었다.

김씨는 이날 오전 일본 정부 특별기 편으로 하네다(羽田) 공항에 도착한 직후 차량 편으로 나가노(長野)현 가루이자와(輕井澤)에 있는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전 총리의 별장으로 향했다.

김씨가 가루이자와 별장으로 향한 것은 하토야마 전 총리가 김씨를 초청한 나카이 히로시(中井洽) 납치문제담당상에 앞서 민주당 납치문제대책본부 본부장을 맡았다는 점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23일까지 가루이자와나 도쿄 등지에 머물면서 일본 납북 피해자를 상징하는 인물인 요코타(橫田) 메구미씨의 부모, 또다른 납북 피해자인 다구치 야에코(田口八重子)씨의 장남 등 납북자 가족, 나카이 납치문제담당상 등을 만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일본 언론은 헬기와 차량 등을 동원해 김씨의 일거수일투족을 쫓고 있지만 김씨가 가루이자와 별장에 도착했다는 것 외에 향후 일정은 전혀 알려지지 않고 있다.

이는 경호 문제를 우려하는 한국 정부의 요청에 따라 일본 정부가 김씨의 일정을 공개하지 않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chungw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0/07/20 10: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