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애플, MS 제치고 `IT제왕' 등극할듯>

<애플, MS 제치고 `IT제왕' 등극할듯>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성용 특파원 = 미국 애플이 `안테나 게이트' 논란 속에서도 아이폰과 아이패드 등 모바일 기기의 인기를 앞세워 미국 마이크로소프트(MS)를 제치고 명실상부한 `IT 제왕'의 위치에 오를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애플은 기업에 대한 투자자들의 가치 평가를 반영하는 시가 총액에서 MS를 지난 5월 처음 제치고 미국 기업 중 2위, IT 기업 중에선 선두에 올라선 바 있다. 애플은 시가 총액 뿐 아니라 매출과 수익에서도 MS를 추월할 태세를 보이고 있다는 것이다.

애플은 지난 30년간 MS의 컴퓨터 운영체제의 지배 구도 하에 있었지만 매출과 수익 등 기업의 성적표에서 올해 3분기 중 실질적인 1위를 차지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미국 시장 전문가들이 전망했다.

19일 미국 경제전문지 포춘 인터넷판에 따르면 지난 2분기 매출과 수익 실적은 애플이 20일(현지 시간), MS가 22일(현지 시간) 발표할 예정이다. 그동안 매출과 수익에선 MS와 애플이 상당한 격차를 보여 온 게 사실이지만 지난 2분기 매출의 경우 애플이 MS에 거의 근접한 것으로 보인다.

톰슨로이터스가 미국 애널리스트를 상대로 조사한 결과 애플은 2분기 매출이 146억2천만달러, 2분기 수익이 28억5천만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시장 전문가 털리 뮬러는 2분기 애플의 매출이 151억1천만달러, 수익이 31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2분기 매출이 152억6천만달러, 2분기 수익은 41억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IT 시장 전문가들의 예상치에 근거하면 MS와 애플의 실적은 거의 `종이 한장' 차이에 불과하다.

매출의 경우 애플이 털리 뮬러의 예상치를 뛰어넘을 경우 애플이 MS를 분기당 매출 실적에서 처음으로 추월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2분기 매출에서 애플이 MS를 제치지 못한다 해도 오는 3분기에는 애플이 매출에서 MS를 제칠 가능성이 크다. 시장 전문가들은 오는 3분기의 경우 애플 매출이 168억1천만달러, MS 매출이 151억6천만달러 가량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기 때문이다.

포춘지는 "애플과 MS가 매출과 수익에선 그간 상당한 격차가 있는 것으로 파악해 온 많은 전문가들에게 2분기 실적 발표가 초미의 관심사로 등장하고 있다"며 "많은 전문가들은 내년의 경우 애플이 한해 실적에서 MS를 제치고 `제왕'의 자리에 오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ks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0/07/20 03: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