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정부, 인터넷 실명화 확대 천명"

송고시간2010-07-14 15:37

"中정부, 인터넷 실명화 확대 천명"

(베이징 AP=연합뉴스) 인터넷 규제를 담당하는 중국 국무원 신문판공실(State Council Information Office)의 왕천(王晨) 주임은 휴대전화를 살 때 실명을 등록하도록 하는 한편 인터넷을 할 때 실제이름을 쓰도록 하는 등 사이버 공간의 익명성을 줄여 나갈 방침임을 천명했다고 한 인권단체가 13일 전했다.

왕 주임이 지난 4월 전국인민대표대회 연설을 통해 빠르게 발전하는 인터넷을 관리하기 위해 정부의 검열 시스템을 완벽하게 갖춰야 한다는 점을 역설했다고 뉴욕에 본부를 둔 중국인권(HRIC)은 밝혔다.

중국인권은 당시 왕 주임의 연설문 전문을 입수, 이번 주 발간된 기관지 `중국인권 포럼'에 게재했다.

이 잡지에 게재된 왕 주임의 연설문에 따르면 정부가 대처해야 할 인터넷 관리상의 공백에는 사람들이 익명으로 정보에 접근하고 의견을 게시하는 것도 포함돼 있다고 왕은 지적했다.

그는 인터넷상 실명 시스템을 가능한 한 빨리 현실화하고, 휴대전화의 실명화를 완수하며, 온라인 쌍방향 과정에서 실명등록 시스템을 점진적으로 실현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왕은 인터넷 실명화를 위해 온라인 포럼 사회자와 게시판 사용자는 실명을 쓰도록 하고 기사에 대한 익명 코멘트는 삭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왕의 연설은 당시 간략하게 보도됐으며 연설문 전문도 전인대 웹사이트에 잠시 게재됐다가 삭제됐는데 HRIC은 전문을 원문 그대로 발견했다면서 원문과 보도된 내용과의 차이를 보면 중국정부가 정보통제를 강화할 경우 국민의 반대에 부딪힐 것을 걱정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고 전했다.

중국 정부가 인터넷 검열을 광범위하게 실시하고 있지만 중국에서 인터넷은 여전히 가장 개방되고 활발한 토론광장이 되고 있다.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