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SKT 데이터무제한..네트워크 전쟁 선포(종합)

송고시간2010-07-14 14:53

<SKT 데이터무제한..네트워크 전쟁 선포>(종합)

(서울=연합뉴스) 박창욱 기자 = SK텔레콤이 14일 발표한 `유무선 통신 서비스 빅뱅 선언'은 고객이 원하는 만큼 데이터 통신 서비스를 마음껏 쓰게 하고, 이를 감당할 수 있도록 네트워크 보강에 승부를 걸겠다는 것이다.

5만5천원 요금제 이상 가입하면 3G망으로 데이터를 무제한 사용하도록 하고, 스카이프 등 인터넷 전화 3G망에서 쓸 수 있도록 mVoIP(모바일 인터넷전화)를 허용한 것이 대표적이다.

SK텔레콤은 정만원 사장 취임 이후 기업 시장인 IPE(산업생산성증대) 분야에 관심을 기울이면서, 상대적으로 개인용 시장의 데이터 수요 폭발 등 무선인터넷 격변에 대응이 느슨했던 점에 비춰볼 때 이번 발표 내용은 무선인터넷 주도권을 빼앗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강력한 의지가 담겨 있다는 평가다.

즉, 아이폰 도입 이후 데이터 서비스로 주도권을 잡은 KT에 정면승부를 걸겠다는 선전포고라고 할 수 있다.

또한, 이동전화 회선 수에 따라 인터넷, IPTV 등 유선상품을 무료로 제공하는 파격적인 요금정책을 채택한 것도 주목할 만하다. 이동전화 시장의 수성을 위해 유선 상품은 과감하게 덤으로 주겠다는 전략으로 LG유플러스의 `온국민은 yo(요)', KT의 `퉁' 등 가족 간 통합 요금제를 겨냥한 것이다.

이미 와이파이 확충과 가족 간 통합요금제 등을 발표한 KT, LG유플러스와 요금과 네트워크 분야에서 물러설 수 없는 `전쟁'이 벌어지게 됐다.

◇SK텔레콤 무선 네트워크 강화로 차별화 = SK텔레콤이 데이터를 양껏 쓰도록 하겠다는 측면에서 소비자 니즈(요구) 대응 방향은 같지만 이를 감당하도록 네트워크를 보강하는 전략·전술은 KTㆍLG유플러스와 차별화된다.

KT가 와이파이+와이브로에, LG유플러스가 와이파이에 집중하는 `유선망 강화' 전략을 내세운 것과 달리 달리 SK텔레콤은 기존의 3G(세대) 이동통신망 성능을 향상시키고, 앞으로 차세대 4G(세대) 기술을 조기 상용화하는 `무선망 강화'를 선택했다.

SK텔레콤은 이와 관련 "지난 5월 정부로부터 추가 할당받은 주파수를 활용해 오는 10월부터 획기적으로 증설된 3G 네트워크를 확대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회사는 데이터 이용 환경 개선을 위해 지난 5월 전국 59개시에 HSUPA 서비스를 한데 이어 이달부터 수도권에 HSPA+ 네트워크를 업계 최초로 상용화할 예정이다.

현재 국내에서 주로 사용되고 있는 3G 통신 기술인 HSDPA는 업로드 속도 최대 384 Kbps, 다운로드 속도 최대 14.4 Mbps인데 반해 HSUPA는 업로드 최대 5.76 Mbps, 다운로드 최대 14.4 Mbps, HSPA+는 업로드 최대 5.76 Mbps, 다운로드 최대 21Mbps의 속도를 이론적으로 낼 수 있다.

SK텔레콤은 또 차세대 4G(세대) 기술인 LTE(롱텀에볼루션)를 내년 서울 지역 상용화를 시작으로 2012년에는 수도권과 전국 6개 광역시에서 서비스를 한 뒤 2013년 전국망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SK텔레콤 불가피한 선택...망과부화 대처가 관건 = SK텔레콤이 이처럼 무선 네트워크 강화 전략을 선택한 것은 불가피한 측면이 있다.

SK텔레콤은 뒤늦게 개방형 `T와이파이 존' 구축을 서두르고 있지만, 유선망이 부족해 비용과 시간이 걸려 애로를 겪고 있다.

SK텔레콤은 현재 5천곳의 와이파이 존을 확보한 데 반해 KT는 현재 연말까지 구축 목표였던 2만7천곳의 최근 조기 달성했고, LG유플러스도 가정 내 인터넷전화망을 와이파이망으로 활용하고 연내에 공용 와이파이존 1만1천개를 확보할 계획이다.

더욱이 KT는 내년 3월까지 전국 커버리지의 83%인 84개시에 와이브로망을 구축하고, 일명 `에그'인 와이파이 신호 변환 장치를 통해 버스, 지하철 등 이동 수단에서도 와이파이 무선인터넷을 쓸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SK텔레콤은 약점인 유선망을 보완하기보다는 강점인 무선망을 더욱 강화하는 전략을 선택했다. 잘하는 것을 더욱 잘할 수 있게 하고, 부족한 부분은 전략적 제휴와 단계적 확충 등의 방식으로 커버해 나간다는 의도이다.

4세대 네트워크인 LTE(Long Term Evolution)를 조기 상용화하고, 휴대전화로 3G망에서 인터넷전화를 할 수 있는 모바일 인터넷전화(mVoIP)를 도입하는 것도 자사의 최대 강점인 무선망을 최대한 활용하겠다는 의도로 볼 수 있다.

이는 결과적으로 중복 투자를 줄여 비용을 최소화하면서 4G(세대)의 주류를 형성할 LTE로 넘어가겠다는 계산에 바탕을 둔 것으로 풀이된다.

정만원 사장은 "연초부터 화두로 내세웠던 개방, 확산, 상생의 대전제 아래 스마트폰 고객 증가 등 제반 환경변화를 고려해 선도적인 결정을 내렸다"며 "이번 유무선 서비스 혁신을 통해 사업자 간 본원적 서비스 경쟁을 촉발시키고, 고객에게는 더욱더 다양한 혜택이 돌아가는 1위 사업자로서의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LTE를 내년부터 서울에 상용화하겠다고 했지만 휴대전화에서 이를 사용하려면 빨라야 2013년에나 가능하다는 진단도 나오고 있다.

따라서 현 단계에서 데이터 무제한 사용으로 폭증하는 통신망 트래픽 수요를 당분간 3G 무선망으로 감당할 수 있을지에 대한 우려도 나오고 있다.

SK텔레콤은 이에 대한 대책의 하나로 데이터 무제한 도입 이후 통화품질 저하를 방지하기 위해 네트워크 리스크 관리 시스템을 도입, 데이터망에 과부하가 발생하는 경우 다량 이용자의 QoS (Quality of Service)를 일부 자동 제어할 방침이다.

또 주파수 이용 효율성을 높일 수 있도록 현재 기지국 당 3섹터를 이용하는 것을 세분화해 6섹터로 나눔으로써 기지국 당 주파수 처리 용량을 2배로 늘리는 기술을 연내에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결국 SK텔레콤이 망 과부하에 대해 효율적으로 대처할 수 있을지 여부가 이통사 간의 네트워크 전쟁의 성패를 좌우할 관건이 될 전망이다.

<SKT 데이터무제한..네트워크 전쟁 선포>(종합) - 2

<사진 : 14일 오전 SK텔레콤 을지로 본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SK텔레콤 임원진이 기자의 물음에 답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정만원 CEO, 조기행 GMS CIC 사장, 남영찬 CR&L 총괄, 홍성철 서비스부문장>

pcw@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