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용 부사장, 美서 애플ㆍ구글 회장과 회동

송고시간2010-07-08 06:01

이재용 부사장, 美서 애플ㆍ구글 회장과 회동

(서울=연합뉴스) 정 열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사장이 미국 아이다호에서 열리는 '앨런&코 콘퍼런스'에 참석해 스티브 잡스 애플 회장, 에릭 슈미트 구글 회장 등과 잇따라 회동을 가질 예정이어서 주목된다.

8일 재계에 따르면 이 부사장은 6일부터 10일(현지시간)까지 아이다호의 휴양지 선 밸리에서 열리는 '앨런&코 콘퍼런스'에 참석하기 위해 최근 최지성 사장 등과 함께 출국했다.

앨런&코 콘퍼런스는 미국 투자은행 앨런&컴퍼니가 1983년부터 매년 7월 개최해온 국제비즈니스 회의로 글로벌 미디어, 인터넷 기업 CEO(최고경영자)들이 회동을 통해 제휴와 합병 등 업계의 민감한 현안을 자연스럽게 논의하는 자리로 유명하다.

아이다호의 휴양지 선 밸리에서 열려 '선 밸리 콘퍼런스'라고도 부르며 초청장이 있어야 참석할 수 있는 비공개 행사다.

올해는 특히 스티브 잡스가 2005년 이후 5년만에 참석하기로 해 안팎의 관심을 끌고 있다.

올해 행사에는 이 부사장과 잡스를 비롯해 슈미트 구글 회장,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 루퍼트 머독 뉴스코퍼레이션 회장, 마크 주커버그 페이스북 CEO 등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애플에 스마트폰 및 태플릿 PC용 반도체를 공급하고 있고, 구글과는 자사 스마트폰인 갤럭시S에 구글의 운영체제 안드로이드를 채택하는 등 협력관계여서 이 부사장이 잡스와 슈미트를 만나 어떤 얘기를 나눌지에 업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삼성 관계자는 "세계 미디어업계와 IT업계의 거물들이 대거 참석하는 행사이니 만큼 사업과 관련한 다양한 의견이 오갈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 부사장은 2002년부터 거의 매년 '앨런&코 콘퍼런스'에 참석하고 있다.

이재용 부사장, 美서 애플ㆍ구글 회장과 회동 - 2

passi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