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행안위, '집시법' 한나라 단독소집..파행

송고시간2010-06-28 11:51

계속되는 '집시법' 진통
계속되는 '집시법' 진통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집시법 상정을 놓고 여야가 대치를 하고 있는 가운데 2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서 민주당 의원들이 불참한(왼쪽) 가운데 한나라당 의원들이(오른쪽) 민주당 의원들을 기다리고 있다. 2010.6.28
mtkht@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이한승 기자 = 국회 행정안전위원회가 28일 야간 옥외금지를 완화하는 내용의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놓고 파행을 거듭했다.

여야간 이견만 확인하고 헤어진 지난 25일 전체회의에 이어 한나라당이 이날 법안 처리 재시도를 위해 이날 회의를 소집했지만, 민주당이 "여야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다"며 `보이콧'하면서 `반쪽짜리'로 진행했다.

특히 민주당이 야간 옥외집회 금지시간을 자정부터 새벽 5시까지로 완화한 한나라당의 수정안을 거부한 상황에서 한나라당이 단독으로 표결처리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여야간 긴장이 고조됐다.

한나라당 소속 안경률 행안위원장은 당초 이날 오전 10시 전체회의를 소집했다가 11시로 한차례 회의 시간을 늦췄으나 민주당이 불참 입장을 알려오자 11시10분께 회의를 개회했다.

안 위원장은 그러나 "곧바로 집시법을 의결하진 않고 일단 민주당 의원들을 기다리겠다"며 참석한 한나라당 의원들간 토론을 진행했다.

그는 "민주당이 계속 오지 않으면 표결처리하는 것이냐"는 정수성 의원의 질문에 대해선 "그 문제를 포함, 참석자들의 논의를 통해 결정하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한나라당 간사인 김정권 의원은 "지금도 가능하면 협상과 대화를 통해 개정할 하기를 기대하고 있다"면서 "민주당도 대안을 갖고 나와달라. 민주당 안이 합리적이라면 논의에 임할 자세가 돼 있다"며 민주당 의원들의 참석을 촉구했다.

그러나 민주당은 "일방적 회의 소집에 응할 수 없다"며 불참 입장을 견지하며 촉각을 곤두세웠다.

민주당은 곧바로 몸으로 막을 경우 여권에 직권상정의 빌미만 줄 수 있다는 점에서 당장 실력저지에 나서지는 않는다는 입장이나 한나라당이 강행처리에 돌입할 경우에 대비, 긴장감을 늦추지 않았다.

hanks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