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독도영유권 주장' 日보수파와 北민주화운동?>

대북전단 살포 `일본인 납북자 구출회' 니시오카 회장
대북전단 살포 `일본인 납북자 구출회' 니시오카 회장(철원=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일본 납북피해자 단체인 `일본인 납북자 구출회' 니시오카 쓰토무(西岡力) 회장은 23일 중부전선 최전방지역인 강원 철원군 백마고지 주차장에서 대북 전단(일명 삐라)을 살포하며 천안함 사태와 관련된 한국 정부의 발표를 전적으로 믿는다고 밝혔다.<<지방기사 참조>> 2010.6.23
dmz@yna.co.kr
http://blog.yonhapnews.co.kr/dmzlife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기자 = 종군위안부의 존재를 부인하고 독도를 자국 영토라고 주장하는 일본 보수세력과 연대하는 문제를 놓고, 북한 민주화운동을 벌이는 국내 보수단체들이 미묘한 갈등을 빚고 있다.

발단은 지난 23일 국민행동본부(서정갑 본부장) 등 일부 보수단체들이 일본의 '북한에 납치된 일본인을 구출하기 위한 전국협의회'(약칭 `구하는 모임')와 함께 강원도 철원에서 대북 전단을 살포한 것이었다.

이 행사에 불참한 자유북한운동연합, 납북자가족모임 등 다른 보수단체들은 `구하는 모임'의 인적 구성에 문제가 있다는 입장이다.

자유북한운동연합 등 3개 단체는 28일 강남구 역삼동 국민행동본부 사무실을 항의 방문해 일본 단체와의 관계 단절을 요구하기도 했다.

6.25 60주년 D-2..대북 `풍선폭탄' 살포
6.25 60주년 D-2..대북 `풍선폭탄' 살포(철원=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6.25전쟁 60주년을 이틀 앞둔 23일 일본인 납북피해자 단체와 국내 보수단체들이 강원 철원군 백마고지 주차장에서 대북전단(일명 삐라) 10만장을 담은 고무 풍선을 북녘땅으로 날려보내고 있다.2010.6.23
dmz@yna.co.kr
http://blog.yonhapnews.co.kr/dmzlife

연대에 반대하는 이들 단체는 무엇보다 니시오카 쓰토무(西岡力) `구하는 모임' 회장의 이념적 성향과 과거 활동을 문제 삼고 있다.

니시오카 회장이 일본의 중학교 역사교과서 왜곡을 주도한 `새로운 역사교과서를 만드는 모임'(약칭 `새역모')을 적극 지원해온 일본의 대표적 보수논객이어서, 그가 이끄는 단체와 연대하는 것 자체가 온당치 못하다는 것이다.

도쿄기독교대 교수이기도 한 니시오카 회장은 야기 히데츠구(八木秀次) 다카사키 경제대학 교수 등과 함께 2006년 출범한 아베 신조(安倍晉二) 정권에 집권 이데올로기를 제공한 '5인 그룹'의 구성원으로 알려졌다.

납북자가족모임의 최성용 대표는 "니시오카 회장은 일본 극우세력의 막대한 자금력을 등에 업고 국내 친일세력 만들기에 앞장서온 인물"이라며 "우리 보수단체들이 일본 측의 의도와 연대활동의 결과 등을 올바르게 인식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런 입장과는 반대로, 국내 일부 보수단체들은 북한 민주화나 납치 문제 같은 `공통 관심사'를 고리로 삼아 일본 보수단체와의 연대를 적극 시도하고 있으며, 심지어 한 대북방송은 `구하는 모임'으로부터 적지 않은 후원금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행동본부 서정갑 본부장은 "우리는 니시오카씨가 일본인 납북자 구하기 모임 회장이라는 것 말고는 모른다"면서 "김정일 정권을 응징하는 데 참여하기 위해 멀리 외국에서 온 것을 높게 평가해줘야 하는 게 아니냐"고 반문했다.

setuz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0/06/28 11: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