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은퇴 후 더 바빠진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의 전 최고경영자 빌게이츠(자료사진)
마이크로소프트의 전 최고경영자 빌게이츠(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2008년 7월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마이크로소프트(MS)의 전 최고경영자(CEO) 빌 게이츠는 은퇴 후 삶을 어떻게 보내고 있을까?

경제전문지 포춘은 21일 인터넷판에서 게이츠의 활기찬 은퇴생활을 소개했다.

게이츠는 여전히 MS 이사회 의장 자리를 유지하고 있지만, MS에서의 일은 부업으로 밀려나 있는 것처럼 보인다.

그는 빌 앤드 멜린다 게이츠 재단에서 아내 멜린다와 함께 말라리아나 에이즈 같은 재앙과 싸우느라 바쁘다.

또 자신의 부와 영향력 및 지성을 이용해 농업부터 금융, 교육, 보건, 지구온난화 대처 등에 이르기까지 폭넓은 분야의 혁신을 지원하는 일종의 기술 운동가 역할도 하고 있다.

최근에는 '더게이츠노츠닷컴'(thegatesnotes.com)이라는 이름의 개인 웹사이트도 열었다. 이 사이트에서 그는 자신의 많은 활동과 관심 목록을 제시하면서 혁신과 그날의 이슈에 관한 견해를 내놓는다. 물론 트위터에서도 그의 트윗을 읽을 수 있다.

그의 또 다른 주요 활동은 MS의 연구개발(R&D) 분야를 이끌었던 동료 네이선 미어볼드가 만든 실험실 '인터렉추얼 벤처스'의 '발명회의'에 참가하는 것이다.

또 "매주 약 5권의 책을 읽는다"는 그의 말처럼 책을 통해 지적 호기심을 넓히는 것도 빼놓을 수 없는 일과다.

이밖에 빌 앤드 멜린다 게이츠 재단의 공동 회장직, 부업인 MS의 이사회 의장직과 별도로 친구 워런 버핏의 요청에 따라 버크셔 헤서웨이 이사회에도 참여하고 있다.

MS 경영진 출신인 제프 레이크스 게이츠 재단 CEO는 게이츠는 "하루는 베를루스코니 이탈리아 총리와 만나 대외 원조의 중요성에 관해 이야기하고, 다음 날에는 과학자들을 만나 에이즈 백신 개발에 관해 이야기하며, 그 다음 날에는 교사 보상 문제를 논하기 위해 미국 교육부 장관을 만난다"며 그는 정말 다방면에 연관되어 있기 때문에 "종합적이고 미래적인 세계관을 제시한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의 모든 활동에 대해 "올바른 재원과 인적자원을 모아 혁신을 이루게 하고 이것이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할 것인가"라는 공통 주제를 지니고 있다고 말하면서 자신의 이런 철학을 '창조적 자본주의'라는 용어로 묘사한다.

이처럼 다방면에서 활약하는 게이츠에게 가장 좋아하는 일이 무엇이냐고 묻는 것은 엄마와 아빠 중 누가 더 좋냐고 묻는 것과 마찬가지일 것이다. 하지만 가족과 함께 많은 시간을 보낼 수 있다는 것이 첫손가락에 꼽힐 수 있을 것이다.

그가 집에서 떠나 있지 않을 때에는 매일 세 아이를 차로 학교에 데려다 주며, 그의 가족은 거의 매주 일요일 저녁을 함께 보낸다.

아내 멜린다 게이츠는 남편이 이처럼 정력적으로 활동하는 것을 본 적이 없다며 그는 "불타오르고 있다"고 말했다.

hisunn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0/06/22 12: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