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가격인하 전자책단말기, 아이패드와 '일전'>

<가격인하 전자책단말기, 아이패드와 '일전'>

(샌프란시스코 AFP=연합뉴스) 전자책 단말기 '킨들(Kindle)'과 '누크(Nook)'가 일제히 가격을 대폭 인하하면서 아이패드와의 일전에 나섰다.

온라인 서점 아마존은 21일 킨들의 가격을 종전 259달러에서 189달러로 대폭 인하했다.

반즈앤노블도 이날 3세대(3G) 무선통신과 와이파이 접속이 가능한 누크 단말기종 가격을 259달러에서 199달러로 낮췄다.

이 회사는 이와 함께 와이파이 전용 누크 모델을 149달러에 출시할 계획이다.

반즈앤노블의 경쟁업체 보더는 코보 단말기를 150달러에 선보였다.

전자책 단말기의 잇따른 가격인하는 애플의 아이패드와 경쟁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흑백 화면인 킨들과 달리 컬러 전자책 단말기 등 다양한 기능을 갖춘 태블릿PC 아이패드의 경우 저렴한 모델이 499달러에 팔리고 있다.

아이패드는 4월초 출시된 이래 전 세계적으로 200만대 이상이 팔렸다.

아마존은 킨들이 주요 온라인 쇼핑몰의 베스트셀러라고 내세우고 있지만 정확한 단말기 매출실적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 판매실적을 공개하지 않기는 반즈앤노블도 마찬가지다.

업계에서는 아이패드가 전자책 단말기 시장을 잠식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으며 기존 업체들은 터치스크린 방식의 새 모델을 출시해야 한다는 압박을 느끼고 있다.

그러나 이 같은 '가격전쟁'이 전자책 시장을 확대할 수는 있겠지만 아이패드에 큰 타격을 주지는 못할 것이라는 게 시장의 전망이다. 아이패드는 전자책뿐 아니라 인터넷, 비디오 등에 관심이 있는 사람들을 끌어들이고 있다는 것이다.

컨설팅 기관인 엔덜리그룹의 롭 엔덜리는 "독서에 심취한 사람에게야 킨들이나 누크가 매력적인 제품"이라면서도 "하지만 현재 아이패드 구매층은 그들과 다르다"고 말했다.

tr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0/06/22 10: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