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총리 "남북대화, 北태도변화 있어야 가능"(종합)

송고시간2010-06-15 18:08

답변하는 정운찬 국무총리
답변하는 정운찬 국무총리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정운찬 국무총리가 15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대정부 질문에서 답변을 하고 있다. 2010.6.15
mtkht@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재현 기자 = 정운찬 국무총리는 15일 정부의 대북정책 기조와 관련, "남북대화 그 자체는 언제든 환영이지만, 북한의 천안함 사건에 대한 분명한 태도 변화 등 여건이 조성돼야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통일.외교.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남북간 대결구도 해소를 위해 지금이라도 남북정상회담을 열어야 한다"는 민주당 서종표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정 총리는 "어느 정부가 자국 안보가 위협받는 상황을 스스로 조성하겠는가"라며 "이번 천안함 사태에 대한 정부 대응은 보다 확고한 안보를 구축하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라고 말했다.

그는 "국가안보는 우리의 생존을 위해 반드시 지켜야 하는 것을 정부는 잘 인식하고 있다"면서 "강한 대한민국은 강한 안보에서 나오고 강한 경제도 강한 안보에서 나온다고 인식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유엔의 대북제재 문제에 대해선 "이란과 이스라엘 문제가 있어서 시간에 영향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며 "안보리에서 제재나 의장성명 채택이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고 전망했다.

정 총리는 감사원의 국방부 감사 후 대국민 사과를 할 용의가 있느냐는 민주당 최재성 의원의 질의에 "최종 감사결과가 곧 나올 것"이라며 "모든 것이 끝난 다음에 공식적인 행동을 취하겠다"고 말했다.

김태영 국방장관은 감사원 감사에서 군 기강해이가 지적된 것과 관련, "군은 거짓말을 하거나 사실을 왜곡하는 집단이 아니다"라며 "군의 특수성과 운영 방식에 대한 정확하지 못한 이해에서 나온 것으로, 군을 그렇게 매도해 국익에 무슨 도움이 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참여연대가 천안함 사건 조사결과에 의문을 표하는 내용의 서한을 유엔 안보리에 보낸 것에 대해 "매우 경악스런 사실"이라고 유감을 표시한 뒤 "국내적 의견 통일을 통해 외교도 힘을 받게 해달라"고 말했다.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한상렬 한국진보연대 상임고문의 방북에 대해 "사전에 인지하지 못했다"면서 "한 목사의 방북은 실정법 위반으로 보인다. 돌아오면 경위를 파악하고 관계당국에서 적절히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jah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