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교육감 후보들 1순위 공약은

송고시간2010-05-18 06:33

<서울교육감 후보들 1순위 공약은>
비리교원 10% 퇴출, 유치원 무상교육 등 다양

(서울=연합뉴스) 이준삼 기자 = 6.2 서울시교육감 선거에 출마하는 후보 8인이 꼽는 최우선적 교육현안은 대체로 교육비리 척결, 공교육 강화, 사교육 경감 등으로 대동소이하다.

그러나 연합뉴스가 18일 후보 8명을 상대로 `가장 내세우고 싶은 최우선적 교육공약'을 조사한 결과, 유권자들이 알아줬으면 하는 `1순위 공약'은 저마다 나름대로 색깔이 있었다.

서울지역 보수 단일후보를 자처하는 이원희 후보는 `비리ㆍ부적격 교원 10% 퇴출' `학교 폭력방지 및 초등학교 무상급식'을 강조했다.

`교원 10% 퇴출' 공약은 교원 자질이 공교육 정상화의 최우선적 전제조건이 된다는 이 후보의 평소 지론이 반영된 것이라는 게 교육계의 평가다.

진보진영 단일후보로 통하는 곽노현 후보는 `서울형 혁신학교 300프로젝트'와 초중학교에 대한 친환경 무상급식 도입을 들고 나왔다.

혁신학교는 경기 김상곤 교육감이 만든 새로운 형태의 학교로 학급당 25명 이하, 학년당 6학급 이내로 운영되며 교장은 교사를 선택할 수 있는 권한을 갖는다.

`엄마표 교육'을 강조하는 남승희 후보는 맞벌이 부부를 위한 보육교육의 획기적 확대와 자기주도 학습 책임제를 각각 제1~2순위 공약으로 내세웠다.

남 후보는 국내 교육환경은 아직 보육기능이 충분치 않는 반면 맞벌이 부부가 증가하는 현실을 고려할 때 보육교육은 어떤 정책보다 중요하다고 판단한다.

김성동 후보 역시 `유치원 무상교육' 등 젊은 부부를 위한 교육복지 확대 정책을 꼽았고, 다양한 분야의 명문고 확대 역시 중요 공약으로 거론했다.

`명문고 확대' 공약은 특목고 때문에 사교육 시장이 과열되는 현실에서 명문고 선택권을 넓히면 그러한 병목현상도 어느 정도 완화될 것으로 보기 때문이다.

자신이 교장으로 있던 중학교의 사교육을 감소시켜 `사교육없는 학교 교장'이라는 별칭을 얻은 김영숙 후보는 사교육 경감과 교육비리 척결을 내세웠다.

방과후 학교 시간을 이용해 `수준별 맞춤 학습'과 `1人 1技' 교육을 강화해 단순한 입시교육이 아닌 전인교육을 아우른다는 것이 김 후보측 답변이다.

이상진 후보는 사교육비 경감, 전교조 척결, 전인교육, 교육환경 조성, 교육복지 등 5가지 정책을 일체화해 추진할 필요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또 저소득층 교육자금 지원을 위해 교육복권ㆍ교육금융채권 발행이라는 `교육금융 프로젝트'를 통해 교육재원을 획기적으로 확충하겠다는 의지도 함께 밝혔다.

박명기 후보는 초중고 학교장에 대한 강도 높은 평가와 이원희 후보처럼 `교원 하위 20% 인사조치'를 통한 학교교육 정상화를 최우선적 목표로 내세웠다.

아울러 가장 가까운 곳에서 원하는 시간만큼 무상으로 이용할 수 있는 국공립 병설 유치원 600곳을 늘리겠다는 의지도 피력했다.

권영준 후보는 학력향상, 사교육 경감을 위한 교육정책보다 학생들의 정신건강에 영향을 주는 인터넷 게임중독, 학교폭력 문제 해결을 약속했다.

권 후보는 이를 위해 가칭 `청소년 게임중독 예방 및 치유에 관한 법률'을 제정하겠다고 밝혔다.

js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