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무성 "국방백서에 주적개념 부활해야"

송고시간2010-05-06 09:49

김무성 `주적 개념' 언급
김무성 `주적 개념' 언급

(서울=연합뉴스) 성연재 기자 = 한나라당 신임 김무성 원내대표가 6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천안함 사태와 관련, 주적 개념에 대해 언급하고 있다. 2010.5.6
polpori@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지홍 기자 = 한나라당 김무성 원내대표는 6일 "올 10월에 나오는 국방백서에서 주적 개념을 부활하는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여의도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명박 대통령이 지난 4일 전군지휘관회의를 주재하면서 '안보대상이 뚜렷하지 않은데 따른 군 내부 혼란'을 언급한 것을 지적하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 대통령이 창군 이래 처음으로 전군지휘관회의를 주재하고 군의 혁신과 강화를 강도높게 지시했다"며 "김정일의 방중 등으로 안보가 어수선한 상황에서 대통령이 직접 안보를 챙기는 모습을 보인 것만 해도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또 "노무현 정권 때 한 전시작전권 전환도 엄중한 국제정세와 안보를 감안해 다시 검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황진하 의원은 천안함 침몰사건과 관련, "북한의 도발이 명확해지면 6자회담의 5개국은 대응책 논의를 우선해야 한다"며 "이런 시점에서 북한의 6자회담 복귀로 천안함 책임이 물타기가 돼서는 안되며, 천안함에 대한 문제제기 없이 6자회담은 없다고 해야 한다"고 말했다.

sh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