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원로가수 백설희 씨 별세(종합)

원로가수 백설희 씨 별세(종합)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가수 전영록의 어머니인 원로가수 백설희(본명 김희숙)씨가 5일 오전 3시께 별세했다. 향년 83세.

고인은 지난해 말부터 고혈압에 따른 합병증으로 치료를 받아오던 중 병세가 악화해 경기도 광주의 한 병원에서 세상을 떠났다. 유족 측은 "백설희 씨의 병세가 최근 악화됐고, 오늘 오전 호흡곤란을 겪다가 세상을 떠나셨다"고 말했다.

1950~1960년대에 활동한 백씨는 1943년 조선악극단에서 운영하던 음악무용연구소에 들어간 이후 조선악극단원으로 활동했다.

주로 막간 무대에서 공연하던 그는 1949년 KPK악단이 공연한 '카르멘 환상곡'에서 주인공 카르멘 역을 맡으면서 신데렐라로 떠올랐다.

그에게 백설희라는 예명을 지어준 사람은 KPK 단장이자 작곡가였던 김해송 씨. '에베레스트 산의 눈이 낮이나 밤이나, 여름이나 겨울이나 녹지 않고 눈부신 자태를 드러내듯이 연예인으로서 높은 곳에서 식지 않는 열정으로 빛나라'라는 뜻에서 붙여진 이름이라고 한다.

조선악극단과 KPK악단을 거친 백설희는 한국전쟁 직전 새별악극단에 입단해 평생 반려자인 배우 고(故) 황해 씨를 만나 결혼했다.

악극단원에서 출발한 백설희는 1953년 작곡가 고(故) 박시춘 씨를 만나면서 본격적인 레코드가수로 활동을 시작해 스타덤에 올랐다.

'봄날은 간다', '카르멘 야곡', '물새 우는 강언덕', '청포도 피는 밤', '코리아 룸바' 등 주로 박씨와 콤비를 이뤄 발표하는 곡마다 히트시키며 1950년대 말 최고의 인기 여가수로 떠올랐다.

또 박시춘 씨가 오향영화사를 설립했을 때 그곳에서 제작된 영화의 주제가도 도맡아 불렀다.

가요연구가 박성서 씨는 "백설희 씨는 영화 '딸 칠형제'와 '가는 봄 오는 봄', '가거라 슬픔이여' 등의 주제가를 노래했다"며 "또 스크린에도 진출해 춤바람이라는 파격적인 내용을 다룬 '자유부인'에서 사교모임 일원으로 출연하고 주제가인 '아베크 토요일'을 부르기도 했다. 영화 '딸 칠형제'에서는 황해 씨와 동반 출연했다"고 말했다.

고인은 2005년 별세한 황해 씨와의 사이에서 배우 겸 가수 전영록 등 4남 1녀를 뒀으며, 전영록의 딸인 보람도 그룹 티아라로 활동해 3대째 연예인 집안의 명맥을 이어왔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됐다. 발인은 7일, 장지는 경기도 광주시 삼성공원이다.

원로가수 백설희 씨 별세(종합) - 2

mim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0/05/05 11: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