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李대통령, 전군 주요지휘관 회의 주재

송고시간2010-05-04 05:30

영상 기사 李대통령, 전군 주요지휘관 회의 주재
천안함 후속대책 논의..안보시스템 개선방향 등 제시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이명박 대통령은 4일 전군 주요 지휘관 회의를 주재, 천안함 침몰사건 후속대응 방안 등을 논의한다.
이 대통령이 이례적으로 전군 지휘관 회의를 직접 주재키로 한 것은 천안함 침몰 원인에 대한 조사가 본격화하고 있는 시점에서 군(軍) 안보태세를 점검하고 후속 대책 마련을 논의하기 위한 취지로 받아들여진다.
이날 회의에서 이 대통령은 해이해진 국민 안보의식에 대한 자성을 당부하면서 차제에 국가안보시스템 재점검 필요성을 지적하며 구체적인 개선방향을 제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천안함 침몰사건의 원인이 규명될 경우 `단호한 대응'도 거듭 강조할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이 대통령은 회의 주재후 참석자들과 오찬을 함께 하면서 군에 대한 격려의 메시지도 전한다는 계획이다.
회의는 1,2부로 나눠 진행될 예정으로, 이 대통령은 오전 10시 30분부터 약 1시간동안 진행되는 1부 회의를 주재하고 김태영 국방부 장관으로부터 `천안함 사건에 대한 교훈 및 대책'을 보고받을 예정이다. 이날 회의에는 김태영 장관과 함께 이상의 합참의장, 한민구 육군참모총장, 김성찬 해군참모총장, 이계훈 공군참모총장, 이홍희 해병대사령관을 비롯한 육군 중장급 이상, 해.공군 소장급 이상 지휘관 등 150여명이 참석한다.
humane@yna.co.kr
<편집:김경미>
vividmei@yna.co.kr

李대통령, 전군 주요지휘관 회의 주재 천안함 후속대책 논의..안보시스템 개선방향 등 제시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이명박 대통령은 4일 전군 주요 지휘관 회의를 주재, 천안함 침몰사건 후속대응 방안 등을 논의한다. 이 대통령이 이례적으로 전군 지휘관 회의를 직접 주재키로 한 것은 천안함 침몰 원인에 대한 조사가 본격화하고 있는 시점에서 군(軍) 안보태세를 점검하고 후속 대책 마련을 논의하기 위한 취지로 받아들여진다. 이날 회의에서 이 대통령은 해이해진 국민 안보의식에 대한 자성을 당부하면서 차제에 국가안보시스템 재점검 필요성을 지적하며 구체적인 개선방향을 제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천안함 침몰사건의 원인이 규명될 경우 `단호한 대응'도 거듭 강조할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이 대통령은 회의 주재후 참석자들과 오찬을 함께 하면서 군에 대한 격려의 메시지도 전한다는 계획이다. 회의는 1,2부로 나눠 진행될 예정으로, 이 대통령은 오전 10시 30분부터 약 1시간동안 진행되는 1부 회의를 주재하고 김태영 국방부 장관으로부터 `천안함 사건에 대한 교훈 및 대책'을 보고받을 예정이다. 이날 회의에는 김태영 장관과 함께 이상의 합참의장, 한민구 육군참모총장, 김성찬 해군참모총장, 이계훈 공군참모총장, 이홍희 해병대사령관을 비롯한 육군 중장급 이상, 해.공군 소장급 이상 지휘관 등 150여명이 참석한다. humane@yna.co.kr <편집:김경미> vividmei@yna.co.kr

천안함 후속대책 논의..안보시스템 개선방향 등 제시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이명박 대통령은 4일 전군 주요 지휘관 회의를 주재, 천안함 침몰사건 후속대응 방안 등을 논의한다.

이 대통령이 이례적으로 전군 지휘관 회의를 직접 주재키로 한 것은 천안함 침몰 원인에 대한 조사가 본격화하고 있는 시점에서 군(軍) 안보태세를 점검하고 후속 대책 마련을 논의하기 위한 취지로 받아들여진다.

전군 주요지휘관회의 (자료사진)
전군 주요지휘관회의 (자료사진)

이날 회의에서 이 대통령은 해이해진 국민 안보의식에 대한 자성을 당부하면서 차제에 국가안보시스템 재점검 필요성을 지적하며 구체적인 개선방향을 제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천안함 침몰사건의 원인이 규명될 경우 `단호한 대응'도 거듭 강조할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이 대통령은 회의 주재후 참석자들과 오찬을 함께 하면서 군에 대한 격려의 메시지도 전한다는 계획이다.

회의는 1,2부로 나눠 진행될 예정으로, 이 대통령은 오전 10시 30분부터 약 1시간동안 진행되는 1부 회의를 주재하고 김태영 국방부 장관으로부터 `천안함 사건에 대한 교훈 및 대책'을 보고받을 예정이다.

이날 회의에는 김태영 장관과 함께 이상의 합참의장, 한민구 육군참모총장, 김성찬 해군참모총장, 이계훈 공군참모총장, 이홍희 해병대사령관을 비롯한 육군 중장급 이상, 해.공군 소장급 이상 지휘관 등 150여명이 참석한다.

huma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