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영산강 하구둑 개선사업 환경영향평가 '부실'

영산강 하구둑 개선사업 환경영향평가 '부실'
국립수산과학원, 평가서 초안 검토 의견 "심층조사 필요"

(목포=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농어촌공사가 추진하는 영산강 하구둑 개선사업 환경영향평가(초안)가 환경오염을 축소 예측하는 등 부실하다는 의견이 제시돼 논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농어촌공사가 국토해양부의 의견을 묻고자 보낸 이 평가서 초안 검토 작업을 벌인 국립수산과학원 해역이용영향평가센터가 최근 내린 결론이다.

이 평가서는 농어촌공사가 배수갑문 확장과 함께 오염된 영산강 저층수를 초강력 펌프 등을 이용해 목포항으로 빼내는 저층수 배제시설 등 하구둑 개선 작업을 추진하기에 앞서 농어촌공사가 자체 조사해 주민 설명회 자료로 쓰고 관련기관에 보내 의견을 물은 것이다.

3개 공구로 나눠 지난달 30일 본격적으로 시작된 이 사업은 오는 2012년까지 6천189억원이 투입된다.

3일 수산과학원의 평가서 검토 의견을 보면 사업시행 전의 조건에서 홍수기를 제외한 평상시 자료를 입력해 인근 연안에 염분 확산 등 변화에 대한 영향이 없거나 미미하다고 결론 내리는 등 홍수기를 대비한 배수갑문 확장사업과 오염된 영산강의 저층수 배제시설사업의 영향을 축소 예측한 것으로 판단된다며 심층적 검토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 오염된 영산호의 배제시설 사업이 인근 해역에 미치는 영향(염분 확산, 수질 오염도 변화, 부유사 확산)을 자세히 파악하기 위해 영산호의 수질조사 결과물을 제시하고 피해 줄이기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지난달 29일 목포환경운동연합 등 시민단체와 어민 등은 영산강 하구둑 개선사업과 관련, '범시민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주민 서명운동, 공사중지 가처분신청 등 강력히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chog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7 08: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