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감이 선거정보 수집 지시?'…"책임자 밝혀라"

송고시간2010-04-26 13:38

`경감이 선거정보 수집 지시?'…"책임자 밝혀라"
4개 시민단체, 경찰청사 앞에서 기자회견
강희락 경찰청장 "그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 약속

(서울=연합뉴스) 한상용 기자 = 2010유권자희망연대와 국민주권운동본부 등 4개 시민단체는 26일 경찰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찰은 최근 제기된 교육감 선거개입 의혹과 관련해 정보수집을 지시한 책임자를 밝혀라"라고 촉구했다.

또 "경찰청 정보과 경감이 무단으로 정보수집 지시 문건을 하달했다는 해명은 상식과 어긋난다. 경찰은 지금까지 해당 경감의 신원을 밝히지 않는데다 적극적으로 책임을 묻지도 않았다"며 윗선의 개입 가능성을 의심했다.

이들은 "경찰이 정치 중립 원칙을 어기고 이런 일을 한 이면에는 행정부 고위층과 집권당의 영향이 존재한다고 볼 수밖에 없다"며 정부ㆍ여당의 사과도 요구했다.

강희락 경찰청장은 이날 경찰의 서울시 교육감 선거 개입 및 특정 후보 지원 의혹과 관련해 "그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며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강 청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정식 업무연락을 한 게 아니고 실무자가 개인 아이디어 차원에서 몇몇 아는 정보계통 직원에게 지시를 내린 것이다"라고 해명했다.

그는 이어 "(감찰) 조사가 완료되면 결과를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간담회에 동석한 이성한 경찰청 감사관은 "감찰을 하고 있고 거의 마무리됐다. 상부 지시 없이 독자적으로 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이 감사관은 "일부 직원들에게 업무 과실 등으로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gogo21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