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산재사망 10만명당 21명…OECD 최고 수준

송고시간2010-04-25 06:33

산재사망 10만명당 21명…OECD 최고 수준
10만인율 20.99명…산재 감소율 2%로 하위권

(서울=연합뉴스) 국기헌 기자 = 산업재해로 사망하는 근로자 비율이 사실상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최고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산업안전보건연구원이 최근 발간한 'OECD 국가의 산업재해 비교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2006년 말 현재 한국의 산업재해 사고사망 10만인율(10만명당 사망률)은 20.99명으로 21개 OECD 회원국 중 가장 높았다.

보고서는 국제노동기구(ILO)의 노동 통계자료(LABORSTA)를 활용해 2006년 자료가 있는 OECD 21개국의 사고사망 10만인율을 비교했다.

한국에 이어 멕시코(10명), 포르투갈(6명), 캐나다(5.9명), 슬로바키아ㆍ이탈리아(5명), 폴란드(4.6명), 뉴질랜드(4.58명), 스페인(4.4명), 미국(4.01명) 등의 차례였다.

가장 낮은 국가는 0.7명을 기록한 영국이었으며 노르웨이(1.31명), 스위스(1.4명) 등도 사망률이 낮았다.

또 사망사고 10만인율의 연간 감소율을 분석해보니 우리나라는 2%에 불과해 덴마크(0.8%)나 캐나다(1.8%) 등과 함께 하위권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감소율이 전년 대비 10% 이상인 국가는 호주, 헝가리 등이었고, 5% 이상인 국가는 오스트리아, 스위스, 프랑스, 이탈리아, 네덜란드, 노르웨이, 포르투갈, 스웨덴, 터키, 영국 등이었다.

보고서는 "각국의 산재 통계 산출 방법이 달라 직접 비교하는 것은 주의가 필요하다"면서도 "이를 고려하더라도 우리나라의 사망재해 건수가 많고 산재 감소율이 낮다는 점은 산업재해 예방을 위한 정책적 결단이 시급하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penpia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