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건희.박용성, 사마란치 빈소 조문할 듯

송고시간2010-04-21 23:06

사마란치 전 IOC 위원장 타계
사마란치 전 IOC 위원장 타계

(서울=연합뉴스) 후안 안토니오 사마란치 전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21일(한국시간) 90세를 일기로 타계했다. 사진은 2007년 7월 과테말라시티에서 2014 동계올림픽 평창 유치활동 당시의 이건희 IOC위원과 사마란치 IOC 명예위원장. << 연합뉴스 DB >> 2010.4.21
polpori@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종수 기자 = 21일 타계한 후안 안토니오 사마란치 전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의 빈소에 우리나라 재계 인사로는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과 대한체육회장인 박용성 전 두산그룹 회장이 조문할 것으로 보인다.

재계 소식통들에 따르면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를 위해 유럽에 체류 중인 이 회장은 스페인 바르셀로나 퀴론 병원에서 이날 사망한 사마란치 위원장의 빈소를 직접 찾을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장은 사마란치가 IOC 위원장을 맡고 있던 1996년 IOC 위원으로 선출되는 등 두 사람은 매우 가까운 사이로 알려져 있다.

이 회장이 IOC 위원이 되고 나서 삼성전자는 1997년 한국 기업으로는 처음으로 IOC와 올림픽 파트너 계약을 맺었다.

사마란치는 특히 '삼성 특검' 재판이 진행 중이던 2008년 7월 이 회장의 선처를 호소하는 탄원서를 재판부에 내기도 했다.

삼성의 한 관계자는 "이 회장은 사마란치 위원장과 각별한 관계"라며 "아직 확정되지 않았지만 유럽에 체류 중인 이 회장이 직접 조문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IOC 위원을 지낸 박용성 회장도 조문에 합류할 예정이다.

두산그룹 관계자는 "장례 일정이 불확실한 상황이지만 (박 회장이) 조문할 수 있도록 항공편을 알아보고 있다"고 말했다.

jski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