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4.19가 끌어내린 `이승만 동상' 유족 인수 추진

송고시간2010-04-18 09:58

종로구 명륜동 주택 마당에 있는 `이승만 동상'
종로구 명륜동 주택 마당에 있는 `이승만 동상'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서울 종로구 명륜동의 한 단독주택에 방치 된 2개의 이승만 동상. 4.19 혁명 때 시민들이 서울 탑골공원과 남산에서 끌어내린 이승만 전 대통령 동상을 유족이 인수하는 방안이 추진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0.4.18. <<사회부 기사 참조>>
yjkim84@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4.19 혁명 때 시민들이 서울 탑골공원과 남산에서 끌어내린 이승만 전 대통령 동상을 유족이 인수하는 방안이 추진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대통령의 동상은 4.19 혁명을 거치면서 철거돼 용산 철공소 등에 넘겨졌으나 최근 몇년 전 한 개인에게 넘어갔다.

18일 연합뉴스가 이승만 동상이 방치된 것으로 알려진 종로구 명륜동의 한 단독주택을 찾아 살펴본 결과, 동상 2개가 마당 안쪽에 그대로 놓여 있었다.

대문 위로 남산에 세웠던 동상의 머리가 솟아 있어 4분의 1가량은 밖에서도 볼 수 있었으며 옆 건물 옥상에서 마당을 내려다보자 대문에서 가장 멀리 떨어져 있는 마당 안쪽에 동상 2개가 벽을 등지고 놓여 있는 모습이었다.

머리만 남은 동상은 남산에 건립됐던 대형 동상으로 1960년 8월19일 철거됐다. 상반신만 남은 동상은 1956년 서울 탑골공원에 세워졌다가 1960년 4월26일 이승만 전 대통령이 하야 성명을 낸 직후 시민들에 의해 끌어내려 졌다.

당시 '사상계' 6월호는 "(탑골공원에 세워져 있던) 동상이 새끼로 묶인 채 몇 시간 동안 시민의 박수를 받으며 거리에서 끌려 다녔다"고 전했다.

1970년에 발행된 한 잡지에 따르면 한 고철상인이 용산 철공소에 넘긴 동상 일부를 자유당 시절 대한노총 최고위원을 지낸 김주홍 씨가 사들였다.

그러다 김씨가 외국으로 이민을 가버려서 이사를 온 현재 집주인이 이를 그대로 둔 채 지금에 이른 것.

인근에 사는 한 주민은 "언론 보도가 있고 나서도 지금까지 동상이 그대로 있다. 매년 4.19가 되면 관심 있는 사람들이 찾아오지만 아직 그대로다"고 말했다.

그는 "이 집은 평소에 비어 있는데 집주인이 가끔 들른다. 집은 개인 소유지만 동상은 집주인 소유가 아닌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최근 이승만 전 대통령의 가족들은 이 동상을 인수하려고 집주인과 논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승만 전 대통령이 초대 대통령에 당선돼 이 대통령 내외가 경무대로 이사한 1948년 7월까지 머물렀던 '이화장(梨花莊)'에 사는 이 대통령의 며느리 조혜자 여사는 "(동상 2개를) 인수하려고 집주인과 접촉 중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대리인을 통해 인수를 논의하고 있는데 아직 (인수 여부가) 결정된 건 아니다. 결과가 잘 나왔으면 한다"고 말했다.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