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스타크' 게이머 불법베팅 연계 승부조작

`스타크' 게이머 불법베팅 연계 승부조작
전현직 선수 10명, 돈받고 고의 패배, 경기전략 유출
게임단 승부조작 확인..e스포츠協, 검찰에 수사의뢰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대표적인 온라인게임인 스타크래프트 프로게이머들이 불법 베팅사이트와 연계돼 승부 조작에 가담한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14일 한국e스포츠협회에 따르면 최근 일부 스타크래프트 프로게이머가 전직 프로게이머, 또는 e스포츠업계 출신의 불법 베팅사이트 브로커와 접촉해 고의로 게임을 져주는 등 승부 조작에 가담한 정황이 확인됐다.

프로 스포츠 중에서는 국민체육진흥법 시행령에 따라 발행이 가능한 스포츠 토토와 특별법으로 허용된 경마, 경륜, 경정 등이 합법적인 베팅이지만, 인터넷 사설 서버를 활용한 베팅 사이트는 엄연한 불법이다.

e스포츠계에서는 10명 안팎의 전현직 선수가 연루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전직 선수가 불법 베팅 사이트의 브로커 역할을 하며 현직 선수에게 접촉해 승부 조작에 나선 것으로 파악됐다.

선수들은 베팅 사이트로부터 금품을 받고 고의로 경기를 져주거나 경기 전략을 담은 파일을 유출하는 식으로 승부에 영향을 미쳤다.

e스포츠 관련 커뮤니티 등에서는 지속적으로 관련 의혹이 제기돼 왔으며, 최근 소속 선수의 승부 조작을 확인한 프로게임단의 제보로 알려지게 됐다.

정황을 파악한 협회는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는 한편 자체 진상 조사에 착수했다.

아울러 승부 조작의 여지를 줄이기 위해 출전 선수 명단을 사전 예고하는 기존의 프로리그 진행 방식을 경기 당일 현장에서 선수 명단을 공개하는 식으로 변경하기로 했다.

프로게임단은 이미 가담 사실이 확인된 선수에 대한 정리 수순을 밟고 있으며, 협회 차원에서도 징계 수위에 대해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협회 관계자는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만큼 언급할 만한 내용이 없다"며 "정확한 진상이 파악되는 대로 철저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jos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0/04/14 06: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