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북한軍 "대북 전단에 결정적 대응조치 취할 것"

임진각서 대북전단 살포
임진각서 대북전단 살포(파주=연합뉴스) 최우정 기자 = 탈북자 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은 경기도 파주시 임진각에서 대북전단 2만장을 북으로 날려보내고 있다. 2010.2.16
friendship@yna.co.kr

"南, 납득할만한 심리전 중단 대응책 강구하고 공식 통고할 것"
"동.서해 남북관리구역 통행 관련 군사적 보장합의 이행 검토"
남북장성급회담 북측 단장, 남측에 통지문 보내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최선영 기자 = 남북장성급회담 북측 대표단 단장은 10일 남측에 통지문을 보내 "남측이 (반북)심리모략 행위를 중지하기 위한 납득할만한 대책을 강구하고 그에 대해 공식 통고하지 않는다면 우리 군대는 해당한 결정적인 조치를 곧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북측 단장은 통지문에서 북측의 여러차례 경고에도 불구하고 "남측이 반공화국 심리 효과를 높이기 위해 우리 체제를 비난하는 불순한 삐라와 추잡한 녹화물, DVD삐라까지 대량 살포하고 있고, 여기에 동.서해지역 북남관리구역을 통행하는 남측 인원들도 적극 가담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러한 책동은 상대방에 대한 모든 선전활동을 중지하기로 확약한 쌍방 군부 합의의 난폭한 위반이고 전면도전"이라며 "우리 군대는 우리만 일방적으로 북남합의에 구속될 필요가 없다는 결론을 찾게 됐고 1차적으로 남측 인원들의 동.서해지구 북남관리구역 통행과 관련한 군사적 보장합의를 그대로 이행할 것인가 하는 문제를 정식 검토하기로 했다"고 경고했다.

북측 단장은 "남측이 우리 군대의 엄숙한 경고를 무심히 대하지 말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chs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0/04/10 16: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