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시민구단 창단 선언..프로축구 16구단 체제로

광주시민구단 창단 선언..프로축구 16구단 체제로
12월 창단해 내년 K-리그 참가..상무는 다른 도시로

(서울.광주=연합뉴스) 이동칠 형민우 기자 = 광주시민프로축구단(가칭 광주FC)이 프로축구 K-리그 16번째 구단으로 탄생한다.

박광태 광주시장은 5일 오전 광주시청 대회의실에서 곽정환 한국프로축구연맹 회장과 이회택 대한축구협회 부회장, 지역 인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기자회견을 열고 프로축구단 창단을 선언했다.

이에 따라 광주FC는 지난 2008년 창단했던 강원FC에 이어 프로축구연맹의 제16번째 구단으로 내년부터 K-리그에 참가한다.

시민구단은 대전 시티즌과 대구 FC와 인천 유나이티드, 경남 FC, 강원FC에 이어 6개로 늘어난다.

광주는 애초 지난 2003년 프로연맹 가입비 10억원과 축구발전기금 30억원 등 총 40억원을 내고 상무를 내세워 K-리그 회원이 된 뒤 2008년까지 팀을 창단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창단 작업이 뜻대로 풀리지 않자 2년 유예를 받았다.

오는 6월 지방선거 불출마를 선언한 박광태 광주시장은 "올해로 광주와 상무의 연고지 협약이 끝남에 따라 시민과 창단 약속을 지키려고 시민구단을 출범시키게 됐다고 밟혔다.

광주시가 프로축구연맹에 냈던 40억원은 광주FC에 승계된다.

올 시즌까지 광주를 연고로 활약하는 상무는 광주FC의 출범과 함께 프로축구 창단을 희망하는 제3의 도시로 이전할 예정이다.

제16구단으로 닻을 올리는 광주FC는 광주시와 기업, 시민이 참여하는 컨소시엄 형태로 운영되며 2011년 K-리그 참가를 목표로 올해 연말까지 창단 절차를 마무리한다.

광주FC는 공개모집 형태로 구단 명칭을 확정하기로 했고 감독을 비롯한 코칭스태프 6명과 선수 37명, 사무국 직원 14명 등으로 구단을 꾸릴 계획이다.

올해 구단 출범에 필요한 50억원을 시민주 공모와 기업체 후원 등 방식으로 모으는 한편 내년부터 예상되는 연간 운영비 75억원은 광고료, 입장료 등 수입과 광주시의 재정 지원, 기업 후원 등으로 충당하기로 했다.

광주시는 광주FC 창단 업무를 전담하는 특별팀을 이달에 구성하고 창단준비위원회와 발족해 법인 설립과 시민주 공모, 후원기업 스폰서 영입, 사무국 및 선수단 구성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창단식은 프로연맹 가입 승인 절차를 마치는 오는 12월에 열기로 했다.

프로축구연맹도 광주FC 창단 지원과 상무의 연고지 이전에 속도를 낸다.

광주FC는 지난 2008년 12월 창단한 강원FC의 전례를 따를 것으로 보인다. 프로연맹은 당시 신생팀 강원FC에 신인선수 14명에 대한 우선 지명권을 줬다.

또 다른 구단이 창단되지 않으면 광주FC는 연맹 이사회 의결을 거쳐 신인 드래프트 때 우선권을 갖는다.

광주는 2002년 한일 월드컵 때 한국의 4강 진출을 확정했던 스페인과 8강전이 열렸던 도시로 1983년 세계청소년선수권대회 4강 신화의 주역인 신연호 단국대 감독을 비롯해 노상래, 김판근, 김태영, 윤정환 등 국가대표와 프로 선수들을 대거 배출했다.

한편 다른 도시로 옮겨야 하는 상무를 유치하려는 도시들도 관심이다. 현재 충남 천안과 충북 청주, 경기도 고양 등 프로축구단 창단에 뜻이 있는 도시들이 상무 유치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특히 천안과 고양은 2022년 월드컵 유치시 경기를 치를 국내 개최도시로 선정됐다.

프로연맹 관계자는 "상무와 협의를 거쳐 이전할 도시를 결정할 계획이다. 프로팀 창단을 원하는 도시들의 유치 신청을 받은 후 신청서 심사와 실사를 벌여 상무 연고지를 최종적으로 확정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chil8811@yna.co.kr

minu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5 06: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