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故 남 상사 시신, 해군2함대에 안치(종합)

송고시간2010-04-04 11:27

영상 기사 故 남 상사 시신, 해군2함대에 안치(종합) - 1

(평택=연합뉴스) 김인유 이우성 기자 = "기훈아, 내 새끼 기훈아~ 아이고, 어쩔까~"

<그래픽> 천안함 첫 실종자 시신 인양 과정(종합)
<그래픽> 천안함 첫 실종자 시신 인양 과정(종합)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 침몰한 천안함의 함미 부분을 수색 중이던 군은 3일 오후 6시10분께 절단된 부사관식당에서 실종자 남기훈 상사의 시신을 발견, 인양했다고 밝혔다.
bjbin@yna.co.kr

침몰한 '천안함' 함미에서 발견된 고(故) 남기훈(36) 상사의 시신이 4일 오전 9시30분께 경기도 평택 해군2함대 사령부에 안치됐다.

천안함 사격통제장치 책임직위인 '사통장'을 맡았던 고인은 이날 오전 8시 독도함에서 헬기에 실려 평택 2함대 내 임시 안치소로 옮겨졌다.

고인을 실은 헬기가 2함대 헬기장에 도착하자 양편으로 늘어서 있던 해군 장병 20여명이 구급차로 옮겨지는 고인을 향해 거수경례를 했다.

오열하는 남 상사 가족
오열하는 남 상사 가족

(평택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4일 경기도 평택 2함대에 故 남기훈 상사의 시신이 도착하자 가족이 오열하고 있다. 2010.4.4
zjin@yna.co.kr

이어 헌병대 차량을 선두로 고인을 운구할 구급차는 인근 의무대 앞에 마련된 임시 안치소로 향했다.

임시 안치소 앞에 구급차가 들어오자 늘어선 장병 20여명이 거수경례를 했다.

이어 운구병 6명이 하얀색 천에 덮여 들것에 실린 고인을 의무대 안 검안장으로 운구했다.

故 남기훈 상사 시신,2함대 도착
故 남기훈 상사 시신,2함대 도착

(평택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침몰한 '천안함' 함미에서 3일 발견된 고(故) 남기훈상사의 시신이 4일 오전 백령도에서 해군 헬리콥터를 이용해 경기도 평택 해군 제2함대에 도착한 뒤 앰뷸런스로 옮겨지자 대기하고 있던 해군 장병들이 거수 경례를 하며 고인의 넋을 기리고 있다. 2010.4.4
hkmpooh@yna.co.kr

고인이 운구되자 남 상사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내 새끼 어찌할까~ 내 새끼 어찌할까, 아이고 기훈아"를 목놓아 부르며 통곡했다.

남 상사 아버지는 싸늘한 주검이 돼 흰 천에 덮인 채 귀환한 아들을 연방 쓰다듬다 그 자리에 주저앉아 참았던 눈물을 터뜨리며 오열해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고인 안치 과정은 시종 무거운 분위기 속에 유족과 지인 10여명과 군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30여분간 치러졌다.

천안함 남기훈 상사
천안함 남기훈 상사

(서울=연합뉴스) 침몰한 천안함의 함미 부분을 수색중이던 군은 3일 오후 6시10분께 절단된 상사식당에서 실종자 남기훈 상사(사진)의 시신을 발견, 수습했다고 밝혔다. 2010.4.3
zjin@yna.co.kr

유족들은 손수건을 꺼내 눈물을 닦거나 두 손을 모으고 고인의 영면을 기도했다.

남 상사의 동기인 문종원(37.참수리 315호정 사통장) 중사는 "사통장 동기 34명 중 현재 (군에) 8명이 남았다. 한 명을 먼저 떠나보내 마음이 많이 아프다"고 심경을 토로했다.

문 중사는 "항상 매사에 열심히 하고 '사통'직별에서 타의 모범이 되는 동기였다"라면서 "살아있을 거라는 희망을 품고 있었는데…"라고 고인을 추모했다.

2함대 관계자는 "실종자 가족협의회 결정에 따라 모든 실종자가 인양될 때까지 장례절차를 보류하기로 했다. 앞으로 절차는 가족 의견을 최우선으로 따라 진행하겠다"라고 말했다.

hedgehog@yna.co.kr

gaonnu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