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당정, 日교과서 왜곡 대응책 논의

송고시간2010-04-01 06:30

당정, 日교과서 왜곡 대응책 논의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기자 = 정부와 한나라당은 1일 국회에서 당정회의를 열고 일본의 초등교과서 독도영유권 명기사태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한다. 당정은 이날 회의에서 일본 정부가 독도를 자국 영토로 표기한 초등학교 교과서를 검정, 승인한데 대해 강력히 대응한다는 원칙을 마련하고 구체적인 외교적 조치 등을 점검할 예정이다. 김성조 정책위의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독도 문제 등 일본의 교과서 왜곡사태에 대한 전반적인 대응책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회의에는 김 정책위의장과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 소속 의원들,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 등이 참석한다. jamin74@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기자 = 정부와 한나라당은 1일 국회에서 당정회의를 열고 일본의 초등교과서 독도영유권 명기사태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한다.

日, 초등 全교과서에 독도영유권 주장
日, 초등 全교과서에 독도영유권 주장

(도쿄 교도=연합뉴스) 일본 문부과학성은 30일 오후 3시부터 1시간 동안 교과용도서 검정조사심의회를 열고 '시마네현에 속해 있는 다케시마가 한국 정부에 의해 불법 점거되어 있다'고 기술하거나 지도상에 점이나 경계선으로 독도가 일본 영해에 포함된 섬인 것처럼 묘사한 초등학교 사회 교과서 5종에 대해 합격 통지했다. 사진은 심의에 앞서 독도 옆에 선을 긋기 전의 초등학교 5학년 사회교과서 신청본 사진. 신청 단계에는 선이 그어져 있지 않았으나 문부과학성 교과용 도서 검정 조사 심의회에서 '국경선에 대해 이해하기 어렵다'는 의견을 내 선이 그어진 상태에서 이날 심의를 통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0.3.30

당정은 이날 회의에서 일본 정부가 독도를 자국 영토로 표기한 초등학교 교과서를 검정, 승인한데 대해 강력히 대응한다는 원칙을 마련하고 구체적인 외교적 조치 등을 점검할 예정이다.

김성조 정책위의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독도 문제 등 일본의 교과서 왜곡사태에 대한 전반적인 대응책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회의에는 김 정책위의장과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 소속 의원들,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 등이 참석한다.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