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연아, 세계선수권대회 쇼트 7위 '충격'(종합)

송고시간2010-03-27 01:46

김연아 연기
김연아 연기

(토리노=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세계 피겨스케이팅 선수권대회 2연패에 도전하는 '피겨 퀸' 김연아가 26일 오후 이탈리아 토리노 타졸리 빙상장에서 열린 드레스 리허설에서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2010.3.26
leesh@yna.co.kr

(토리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피겨퀸' 김연아(20.고려대)가 2010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 피겨스케이팅 선수권대회에서 연속으로 실수를 범하며 충격적인 7위에 머물렀다.

김연아는 27일(한국시간) 새벽 이탈리아 토리노 팔라벨라 빙상장에서 치러진 대회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30.32점에 예술점수(PCS) 30.28점을 합쳐 60.30점을 기록해 7위에 올랐다.

미라이 나가수(미국)가 70.40점으로 1위에 올랐고, '일본 피겨의 간판' 아사다 마오(일본)가 68.08점으로 뒤를 이었다.

60.30점은 김연아가 2006년 시니어 무대에 데뷔한 이래 세 번째로 낮은 점수다. 김연아는 2007-2008 시즌 그랑프리 시리즈와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각각 58.32점과 59.85점을 받은 바 있다.

김연아 연기
김연아 연기

김연아 완벽 연기
(토리노=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세계 피겨스케이팅 선수권대회 2연패에 도전하는 '피겨 퀸' 김연아가 27일 오전 이탈리아 토리노 팔라벨라 빙상장에서 열린 2010 ISU 세계 피겨스케이팅 선수권대회 여자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2010.3.27
leesh@yna.co.kr

김연아가 쇼트프로그램에서 5위 밖으로 떨어진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김연아는 2008년 세계선수권대회 쇼트프로그램에서 가장 낮은 5위를 기록한 바 있다.

최고의 연기로 선수 생활의 정점을 찍은 동계올림픽이 끝나고 잠시 허탈감에 빠져 있었던 김연아는 "이제 괜찮아졌다"며 선전을 다짐했지만 '올림픽 후유증'은 컸다.

김연아는 올림픽이 끝나고 1달여 만에 출전한 대회에서 연속으로 실수를 범하며 실망스러운 연기를 펼쳤다.

김연아는 첫 과제인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를 정확히 뛰어올라 가산점을 무려 2.8점이나 챙기며 최고의 출발을 했다.

하지만 바로 이어진 트리플 플립에서부터 문제가 생겼다.

정확히 착지하지 못하고 휘청거린 김연아는 다운그레이드 판정을 받아 기본 점수보다 4.04점이나 낮은 1.46점을 받는 데 그쳤다.

아쉬운 연아
아쉬운 연아

(토리노=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세계 피겨스케이팅 선수권대회 2연패에 도전하는 '피겨 퀸' 김연아가 27일 오전 이탈리아 토리노 팔라벨라 빙상장에서 열린 2010 ISU 세계 피겨스케이팅 선수권대회 여자싱글 쇼트프로그램을 마친 뒤 점수를 확인하고 있다. 2010.3.27
leesh@yna.co.kr

김연아는 트리플 플립에서의 불안한 착지 탓에 레이백 스핀까지 아예 제대로 돌지 않아 아예 기준 미달로 처리돼 0점을 받았다.

김연아는 스파이럴 시퀀스에서도 연기 도중 휘청거린 끝에 레벨 1을 받는 데 그쳤고, 점수도 1.26점밖에 얻지 못했다.

김연아는 다섯 번째 과제인 더블 악셀에서 완벽한 점프를 펼쳐 가산점을 1.0점 받으며 재정비에 나섰다.

이어진 플라잉 싯스핀을 레벨 4로 처리하며 안정을 찾은 김연아는 직선 스텝 시퀀스에서 약간 불안한 모습을 보이긴 했지만 레벨 3을 받으며 무난하게 넘겼고, 마지막 체인지풋 콤비네이션 스핀까지 레벨 4를 받으며 힘겹게 연기를 펼쳤다.

아쉬움 섞인 웃음을 지으며 연기를 마친 김연아는 기대 이하의 점수를 확인한 뒤에도 웃음을 잃지 않았지만, 한구석에는 아쉬운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김연아 바로 앞에서 연기를 펼친 나가수는 첫 과제인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가 다운그레이드되긴 했지만 이어진 트리플 플립에서 가산점 1점을 얻어내고 더블 악셀에서는 가산점을 2점이나 챙기는 등 좋은 연기 끝에 시즌 최고점(70.40점)을 받아 1위에 올랐다.

한편 김연아에 앞서 연기에 나선 '일본 피겨의 간판' 아사다 마오는 주특기인 트리플 악셀(공중 3회전반)에서 다운그레이드 판정을 받았지만 68.08점을 받아 2위를 지켰다.

긴장된 표정으로 경기에 나선 아사다는 첫 과제였던 트리플 악셀-더블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기본점 9.5)에서 첫 점프인 트리플 악셀의 회전수가 부족했다는 판정을 받아 4.32점을 받는 데 그쳤다.

아사다는 다음 과제인 트리플 플립을 정확히 뛰어올라 가산점 1점을 받았고, 더블 악셀에서는 무려 1.8점의 가산점을 받는 등 나머지 연기는 훌륭하게 소화했다.

피겨샛별 곽민정
피겨샛별 곽민정

(토리노=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피겨샛별' 곽민정이 26일 오후 이탈리아 토리노 팔라벨라 빙상장에서 열린 2010 ISU 세계 피겨스케이팅 선수권대회 여자싱글 쇼트프로그램 경기에서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2010.3.26
leesh@yna.co.kr

아사다는 직선 스텝 시퀀스만 레벨 3을 받았을 뿐, 스핀과 스파이럴 모두 레벨 4를 받는 등 초반 실수를 딛고 안정적으로 연기를 마무리했다.

김연아와 함께 한국 대표로 출전한 곽민정(16.수리고)도 초반 점프 실수를 극복하지 못해 47.46점으로 23위에 그쳤다.

곽민정은 첫 과제였던 트리플 러츠-더블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 착지에 실패해 엉덩방아를 찧으면서 0.9점밖에 얻지 못하고 불안하게 경기를 시작했다.

두 번째 과제인 트리플 살코에 더블 토루프를 붙여 뛰는 임기응변을 발휘하며 안정을 되찾은 곽민정은 더블 악셀도 실수 없이 처리하고 스텝 시퀀스를 제외한 스핀과 스파이럴을 모두 레벨 4로 처리하며 선전했지만 벌어진 점수차를 뒤집기엔 역부족이었다.

그러나 곽민정은 24위 안에 들어 프리스케이팅 연기에도 나설 수 있다.

김연아는 27일 저녁 6시30분부터 시작되는 프리스케이팅에서 화려한 시즌 마무리에 나선다.

sncwoo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