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대 총장직 도전나선 안중근 재종손

송고시간2010-03-26 16:51

<서울대 총장직 도전나선 안중근 재종손> - 1

조동성 교수 "이제 통일이 빨리 이뤄졌으면"

(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안중근 의사 순국 100주기를 맞아 서울대 차기총장 선거에 출마한 경영학과 조동성(61) 교수가 안 의사의 재종손이라는 사실이 새삼 시선을 끌고 있다.

서울대 총장후보초빙위원회는 27일 후보대상자 7명 중 3명을 최종후보로 선정해 공개할 방침이다. 최종후보로는 조 교수와 물리ㆍ천문학부 오세정 교수, 행정대학원 오연천 교수 등 3명이 선임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조 교수의 가계도를 살펴보면 안 의사의 어머니인 조 마리아 여사가 조 교수의 증조할아버지의 누이(曾大姑母)로, 조 교수는 안 의사의 외가쪽 재종손이다.

조 교수는 26일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가족 내력 때문에 어느 독립유공자 집안이나 마찬가지로 해방 이후에도 한동안 (친일파 등으로부터) 박해를 받아야만 했다"고 집안의 과거사를 알려줬다.

이런 영향으로 조 교수는 어릴 때부터 안 의사의 행적에 깊은 관심을 가졌고, 학창시절 만나 결혼한 부인도 김구 선생의 비서였던 김우전 광복회 회장의 딸이라 집안 전체가 독립유공자 가족이 됐다.

조 교수의 안 의사에 대한 열정은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하버드대에서 경영학 박사 과정을 밟은 뒤 귀국해 서울대 강단에 선 이후에도 식지 않았다.

그는 결국 2007년 초 이태진 서울대 명예교수와 함께 `안중근ㆍ하얼빈학회'를 창립해 안 의사와 관련된 항일유적 탐방과 각종 기밀문서를 발굴하는 작업에 착수했고, 작년 10월에는 '이토 히로부미 안중근을 쏘다'란 단편 역사소설을 함께 펴냈다.

조 교수는 "어제는 가족과 함께 조촐하게 100주년 기념모임을 가졌는데 감개가 새로웠다. 안중근 장군의 독립에 대한 뜻이 이뤄진 이상 이제 우리 민족에게 남은 가장 큰 과제인 통일이 빨리 해결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차기 서울대 총장 선출과 관련, 서울대 한 관계자는 "최종 결과는 5월3일 투표가 끝나봐야 알겠지만 안 의사의 재종외손이 서울대 총장직에 오르게 된다면 그 사실 자체로 큰 의미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hwangc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