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재일교포 '차별 항의' 권희로씨 별세(종합)

송고시간2010-03-26 09:55

영상 기사 재일교포 '차별 항의' 권희로씨 별세(종합)
"유골 반은 영도앞바다에, 나머진 일본 어머니 묘에" 유언생전 일본 방문 희망도..부산 봉생병원서 28일 발인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재일교포 차별에 항의하며 일본에서 야쿠자를 총기로 살해한뒤 무기수로 복역하다 영주 귀국한 권희로(權禧老)씨가 26일 오전 6시50분께 전립선암으로 투병중이던 부산 동래구 봉생병원에서 별세했다. 향년 82세.
재일교포 2세인 권씨는 1968년 2월20일 일본 시즈오카(靜岡)현에서 "조센진, 더러운 돼지 새끼"라고 모욕한 야쿠자 2명을 총으로 살해한 뒤 부근 여관에서 투숙객을 인질로 잡고 88시간 동안 경찰과 대치하는 바람에 1975년 무기징역형을 받았다. 당시 권씨는 "한국인 차별을 고발하기 위해 사건을 일으켰다"며 일본 경찰의 사과를 요구했다. 그는 이후 대한민국에서 일어난 권씨 귀국운동에 힘입어 1999년 9월7일 '일본에 다시 입국하지 않는다'는 조건으로 가석방돼 영주 귀국했다.
권씨는 열흘전 자신의 석방운동을 주도했던 부산 자비사의 박삼중 스님에게 "스님 덕분에 형무소에서 죽을 사람이 아버지 나라에서 편안하게 죽을 수 있게 됐다"면서 "시신을 화장해 유골의 반은 선친의 고향인 부산 영도 앞바다에 뿌려주고, 반은 시즈오카현 어머니 묘에 묻어달라"고 유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권씨는 최근 일본 교도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죽기 전에 어머니 묘에 절을 올리고 싶고 다음달 법무성에 방일 탄원서를 낼 예정"이라며 "일본 방문이 허용된다면 신세를 진 분들께 인사를 드리고 싶다"고 밝히는 등 생전에 일본 방문을 적극 희망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28일 오전 8시30분에 거행되는 발인식에 이어 부산영락공원에서 시신이 화장되면 유골은 고인의 유언에 따라 처리될 것으로 전해졌다. 빈소는 동래 봉생병원 장례식장 2호에 마련됐다. ☎ 051-531-7100.
youngkyu@yna.co.kr
<촬영.편집=정아연VJ(부산취재본부)>

재일교포 '차별 항의' 권희로씨 별세(종합) "유골 반은 영도앞바다에, 나머진 일본 어머니 묘에" 유언생전 일본 방문 희망도..부산 봉생병원서 28일 발인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재일교포 차별에 항의하며 일본에서 야쿠자를 총기로 살해한뒤 무기수로 복역하다 영주 귀국한 권희로(權禧老)씨가 26일 오전 6시50분께 전립선암으로 투병중이던 부산 동래구 봉생병원에서 별세했다. 향년 82세. 재일교포 2세인 권씨는 1968년 2월20일 일본 시즈오카(靜岡)현에서 "조센진, 더러운 돼지 새끼"라고 모욕한 야쿠자 2명을 총으로 살해한 뒤 부근 여관에서 투숙객을 인질로 잡고 88시간 동안 경찰과 대치하는 바람에 1975년 무기징역형을 받았다. 당시 권씨는 "한국인 차별을 고발하기 위해 사건을 일으켰다"며 일본 경찰의 사과를 요구했다. 그는 이후 대한민국에서 일어난 권씨 귀국운동에 힘입어 1999년 9월7일 '일본에 다시 입국하지 않는다'는 조건으로 가석방돼 영주 귀국했다. 권씨는 열흘전 자신의 석방운동을 주도했던 부산 자비사의 박삼중 스님에게 "스님 덕분에 형무소에서 죽을 사람이 아버지 나라에서 편안하게 죽을 수 있게 됐다"면서 "시신을 화장해 유골의 반은 선친의 고향인 부산 영도 앞바다에 뿌려주고, 반은 시즈오카현 어머니 묘에 묻어달라"고 유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권씨는 최근 일본 교도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죽기 전에 어머니 묘에 절을 올리고 싶고 다음달 법무성에 방일 탄원서를 낼 예정"이라며 "일본 방문이 허용된다면 신세를 진 분들께 인사를 드리고 싶다"고 밝히는 등 생전에 일본 방문을 적극 희망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28일 오전 8시30분에 거행되는 발인식에 이어 부산영락공원에서 시신이 화장되면 유골은 고인의 유언에 따라 처리될 것으로 전해졌다. 빈소는 동래 봉생병원 장례식장 2호에 마련됐다. ☎ 051-531-7100. youngkyu@yna.co.kr <촬영.편집=정아연VJ(부산취재본부)>

"유골 반은 영도앞바다에, 나머진 일본 어머니 묘에" 유언
생전 일본 방문 희망도..부산 봉생병원서 28일 발인

재일교포 '차별 항의' 권희로씨 별세
재일교포 '차별 항의' 권희로씨 별세

(부산=연합뉴스) 재일교포 차별에 항의하며 일본에서 야쿠자를 총기로 살해한뒤 무기수로 복역하다 영주 귀국한 권희로씨가 26일 전립선암으로 투병중 별세했다. 부산 동래구 봉생병원 빈소에 마련된 영정모습. 2010.3.26.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재일교포 차별에 항의하며 일본에서 야쿠자를 총기로 살해한뒤 무기수로 복역하다 영주 귀국한 권희로(權禧老)씨가 26일 오전 6시50분께 전립선암으로 투병중이던 부산 동래구 봉생병원에서 별세했다. 향년 82세.

재일교포 2세인 권씨는 1968년 2월20일 일본 시즈오카(靜岡)현에서 "조센진, 더러운 돼지 새끼"라고 모욕한 야쿠자 2명을 총으로 살해한 뒤 부근 여관에서 투숙객을 인질로 잡고 88시간 동안 경찰과 대치하는 바람에 1975년 무기징역형을 받았다.

당시 권씨는 "한국인 차별을 고발하기 위해 사건을 일으켰다"며 일본 경찰의 사과를 요구했다.

그는 이후 대한민국에서 일어난 권씨 귀국운동에 힘입어 1999년 9월7일 '일본에 다시 입국하지 않는다'는 조건으로 가석방돼 영주 귀국했다.

재일교포 '차별 항의' 권희로씨 별세
재일교포 '차별 항의' 권희로씨 별세

(부산=연합뉴스) 재일교포 차별에 항의하며 일본에서 야쿠자를 총기로 살해한뒤 무기수로 복역하다 영주 귀국한 권희로씨가 26일 전립선암으로 투병중 별세했다. 부산 동래구 봉생병원 빈소에 마련된 영정모습. << 지방기사 참고 >>
2010.3.26.
ccho@yna.co.kr

권씨는 열흘전 자신의 석방운동을 주도했던 부산 자비사의 박삼중 스님에게 "스님 덕분에 형무소에서 죽을 사람이 아버지 나라에서 편안하게 죽을 수 있게 됐다"면서 "시신을 화장해 유골의 반은 선친의 고향인 부산 영도 앞바다에 뿌려주고, 반은 시즈오카현 어머니 묘에 묻어달라"고 유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권씨는 최근 일본 교도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죽기 전에 어머니 묘에 절을 올리고 싶고 다음달 법무성에 방일 탄원서를 낼 예정"이라며 "일본 방문이 허용된다면 신세를 진 분들께 인사를 드리고 싶다"고 밝히는 등 생전에 일본 방문을 적극 희망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28일 오전 8시30분에 거행되는 발인식에 이어 부산영락공원에서 시신이 화장되면 유골은 고인의 유언에 따라 처리될 것으로 전해졌다.

빈소는 동래 봉생병원 장례식장 2호에 마련됐다. ☎ 051-531-7100.

youngky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