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안중근 추모행사 첫 공식 승인(종합)


국회 외통위 대표단 순국 100주년 행사
일부 행사는 中 허가 안받아..불상사 우려

(선양=연합뉴스) 박종국 특파원 = 중국 당국이 처음으로 안중근 의사 순국 100주년 추모 행사를 공식 승인하는 등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위원장 박 진) 대표단을 깍듯이 예우하고 있다.

25일 국회 외통위와 선양한국총영사관에 따르면 중국 당국은 박 위원장과 박상천, 박선영, 윤상현, 박민식 의원 등 5명의 국회 외통위원과 동북아역사재단 소속 학자들로 구성된 한국 대표단이 25-26일 하얼빈(哈爾濱)과 뤼순(旅順)에서 여는 안중근 순국 100주년 기념행사를 공식 승인했다.

지린(吉林)성과 랴오닝(遼寧)성 등 지방정부의 요청에 따라 중앙 정부가 허가하는 형식을 갖춘 것으로, 한국 방문단이 중국에서 당국의 승인을 받아 안 의사 추모행사를 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중국 당국은 그뿐만 아니라 방문단의 방중 기간에 맞춰 안 의사가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한 하얼빈 역 내 의거 현장을 일시적으로 통제했다. 안 의사 저격 장소임을 알리고 안 의사 순국을 기념하기 위해서라는 통제 사유 안내문도 내걸었다.

중국은 우리 당국의 지속적인 요구에도 불구하고 안 의사 저격 지점과 이토 히로부미가 저격당한 지점의 바닥에 삼각형 표시만 해둬 일반인들은 그 의미조차 알 수 없었다.

신형근 선양총영사는 "한국 대표단의 안 의사 기념행사를 공식 허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의미를 부여한 뒤 "한시적이나마 의거 장소를 통제한 것도 극히 이례적"이라고 말했다.

정부 관계자나 국회의원 등이 안 의사 의거 현장인 하얼빈 역이나 순국 장소인 뤼순(旅順)감옥 등을 방문한 적은 있지만 중국 당국의 공식 허가가 난 적은 없었다.

그러나 뤼순에서 한국 측 인사 90명과 북측의 장재언 조선종교인협의회장과 정덕기 민족화해협의회 부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남북한 공동 추모활동을 준비하고 있는 안중근의사 기념사업회 측은 25일 현재까지 당국의 허가를 얻지 못해 행사가 진행될 경우 불상사가 야기될 가능성도 없지 않다.

과거 안 의사 추모를 위한 방문단은 비공식 기념행사를 열거나 탐방 형식으로 안 의사의 얼을 기리는 데 만족해야 했다.

특히 지난해 10월 하얼빈에서 열렸던 안 의사 의거 100주년 기념행사는 중앙 당국이 불허, 주중대사관과 선양총영사관 관계자들이 불참한 가운데 민간단체들의 '비공식 행사'로 조촐하게 치러져 아쉬움을 남겼다.

광복회 등이 의거 100주년을 맞아 지난해 뤼순 감옥에 설치한 안 의사 추모관과 국제 항일열사 기념관 개관식 역시 중국 당국의 승인이 나지 않아 '개인 참관' 형식으로 진행됐다.

이를 두고 일본을 의식했기 때문이라는 분석과 함께 한국인과 조선족 동포들의 민족의식을 자극할 수 있다는 우려에서 중국 당국이 민감하게 반응했기 때문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지난 24일 하얼빈에 도착한 외통위 대표단은 이날 하얼빈 역과 하얼빈 조선민족예술관에 마련된 안중근 기념관을 둘러본 데 이어 25일에는 하얼빈에서 '안중근의 동양평화론, 그 사상과 현대적 의미'를 주제로 한 한.중 국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동북아역사재단이 주관하고 한중경제무역협회가 후원한 이날 심포지엄은 조 광 고려대 교수의 '안중근 연구의 어제와 오늘'이라는 주제 발표에 이어 박상천, 윤상현 의원과 하얼빈사회과학원 역사연구소 후앙정 부소장, 왕지칭 하얼빈 사범대 교수 등이 나서 안 의사의 동양평화사상의 발전적 계승 방안에 대해 열띤 토론을 벌였다.

외통위 대표단은 이어 안 의사 5촌 조카며느리로 안 의사 공적을 알리다 40년간 옥살이를 하며 모진 고초를 겪은 안노길 할머니를 방문, 위로하고 하얼빈 교민들과 간담회를 한 데 이어 일제가 인체실험을 자행했던 731부대를 시찰했다.

외통위 대표단은 오는 26일 뤼순감옥 내 안중근 추모관에서 안 의사 순국 100주기 추모행사를 한다.

외통위 대표단의 행사 외에도 안중근 의사 기념사업회(이사장 함세웅 신부)와 김좌진 장군의 손녀인 친박연대 김을동 의원이 대표를 맡은 백야김좌진장군기념사업회, 광복회 등도 별도의 안 의사 기념행사를 준비하고 있다.

pjk@yna.co.kr

http;//blog.yonhapnews.co.kr/haohao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0/03/25 16: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