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이란 등 3국에 인터넷 서비스 수출 허용

美,이란 등 3국에 인터넷 서비스 수출 허용
"주민의 언론자유,소통 지원할 것"

(워싱턴 AP=연합뉴스) 미 재무부는 8일 이란과 수단, 쿠바 3국에 대해 주민들의 의사소통을 지원하기위해 실시간 메시지와 이메일,소셜 네트워킹 등 인터넷 통신 서비스의 수출을 허용한다고 발표했다.

재무부는 미 정부가 이들 국가 주민들의 언론자유와 정보 접근 등 보편적 권리 행사를 최대한 지원하기위해 기존의 금수정책을 수정한다고 밝혔다.

닐 올린 재무차관은 이들 나라에 대한 소프트웨어와 서비스의 금수를 해제함으로써 주민들의 국내 및 외국과의 의사 교류를 위한 인터넷 사용을 보다 용이하게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재무부는 수출이 허용된 분야가 웹브라우징과 블로깅,이메일,실시간 메시지,채팅,소셜 네트워킹 및 동영상 공유라고 덧붙였다.

올린 차관은 "최근 이란 사태에서 보여지듯 실시간 메시지와 소셜 네트워킹 등 인터넷을 기반으로 한 개인의 소통이 강력한 도구로 등장했다"면서 이들 소프트웨어가 모든 이란인들에게 인간의 기본권인 자유로운 정보흐름을 지원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란의 반정부 세력들은 최근 정부의 정책에 항의하기위해 메시지와 트위터 등 온라인 교류 시스템을 통해 정보를 상호 교환해왔다.

재무부는 이들 3국에 대한 온라인 서비스의 수출은 모두 허용했으나 관련 소프트웨어의 경우 이란과 수단에만 수출을 허용했다.

재무부는 쿠바에 대한 소프트웨어 수출 허가는 상무부 소관이라고 밝혔다.

yjy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0/03/09 09: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