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권희로씨 방일요청키로..어머니묘 참배 목적(종합)

송고시간2010-02-27 12:48

1999년 귀국 당시의 권희로씨(자료사진)
1999년 귀국 당시의 권희로씨(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이충원 특파원 = 재일동포 차별에 항의하며 일본에서 범행을 저지르고 복역하던 중 영주 귀국한 권희로(81)씨가 일본에 있는 어머니의 묘에 참배하고 싶다는 뜻을 일본 언론을 통해 밝혔다.

27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현재 부산에 사는 권씨는 "죽기 전에 어머니의 묘에 절을 올리고 싶다"며 내달 일본 법무성에 방일 탄원서를 낼 예정이라고 말했다.

권씨는 1975년 일본에서 살인 및 감금죄로 무기징역이 확정된 뒤 복역하다가 한국에서 일어난 귀국운동에 힘입어 1999년 '일본에 다시 입국하지 않는다'는 조건으로 가석방돼 영주 귀국했다.

귀국 당시 재일한국인의 일본 특별영주권을 상실한데다 2000년 9월에 부산에서 일으킨 살인미수 및 방화 범행이 일본 법률상 '상륙거부사유'에 해당할 수 있어 권씨의 희망이 받아들여질지는 미지수다.

1999년 귀국 당시의 권희로씨(자료사진)
1999년 귀국 당시의 권희로씨(자료사진)

권씨는 교도통신과 인터뷰에서 "차별에 시달렸지만 이제 일본을 비난하는 감정은 없다"며 "일본 방문이 허용된다면 신세를 진 분들에게 인사를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재일동포 2세인 권씨는 1968년 2월20일 시즈오카(靜岡)현에서 "조센진, 더러운 돼지 새끼"라고 모욕한 야쿠자 2명을 총으로 살해한 뒤 부근 여관에서 투숙객을 인질로 잡고 88시간 동안 경찰과 대치했다.

당시 권씨는 "한국인 차별을 고발하기 위해 사건을 일으켰다"며 일본 경찰의 사과를 요구했다.

시즈오카현 가케가와(掛川)시에서 살던 모친은 1998년 11월 89세로 숨졌다. 권씨는 일본에서는 '김희로'라는 이름을 사용했다.

한편 일본에서는 '김희로 사건'으로 알려진 인질극의 무대인 후지미야 여관이 사건 42주년을 기념해 지난 20일부터 여관 안에 사건 관련 자료를 전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chungw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