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친구를 내쫓다니"..화풀이 방화 30대 영장

"친구를 내쫓다니"..화풀이 방화 30대 영장

(아산=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충남 아산경찰서는 25일 방세를 내지 못한 친구를 쫓아낸데 앙심을 품고 여관에 불을 지른 혐의(현존건조물방화치상)로 김모(32)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사회에서 만나 친구로 지내온 안모(45)씨로부터 "방세를 내지 못해 여관에서 쫓겨나 노숙자 신세가 됐다"는 말을 듣고 지난 21일 오후 4시30분께 아산시 온천동의 한 여관 308호에 침입한 뒤 일회용 라이터로 이불 등에 불을 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여관 3층 객실 일부를 태워 약 1천500만원(경찰 추산)의 피해를 입혔으며, 여관 투숙객 전모(52.대전)씨가 연기에 질식해 다치게 한 혐의도 받고 있다.

kjun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0/02/25 09: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