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네티즌 70% "돈주고 뉴스보긴 꺼릴듯">

<네티즌 70% "돈주고 뉴스보긴 꺼릴듯">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성용 특파원 = 미국 등지의 주요 언론사들이 적자 해소를 위해 온라인 뉴스 유료화 문제를 놓고 고심중인 가운데 미국을 포함한 많은 국가의 인터넷 유저들 대부분이 온라인 뉴스에 비용을 지불하기를 꺼릴 것이라는 설문 조사결과가 공개됐다.

17일 샌프란시스코크로니클에 따르면 닐슨 리서치의 설문조사 결과 온라인 콘텐츠에 대해 비용을 지불하겠느냐는 물음에 인터넷 유저 대부분이 뉴스와 블로그, 인터넷 유저들이 직접 만든 비디오 콘텐츠에 대해선 비용을 지불하려 하지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응답했다.

실제 뉴스와 블로그 등에 비용을 지불할 의사가 있다고 응답한 사람은 전체의 30% 미만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 중 78% 가량은 지금 뉴스와 잡지 등을 유료로 구독하고 있다면 해당 온라인 뉴스를 공짜로 볼 수 있어야 한다는 의사를 보였다.

반면 영화와 게임, TV쇼 등의 온라인 콘텐츠에 대해선 많은 인터넷 유저들이 비용을 지불할 의사가 있다고 말했다. 응답자 중 50% 이상이 영화 등 콘텐츠에는 지금도 비용을 내고 있고 앞으로도 비용을 지불할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닐슨 리서치 임원인 닉 코비는 "특정 온라인 콘텐츠에 초점을 맞춰 설문 조사를 했는데 대부분의 응답자들이 기존에 비용을 내는 온라인 콘텐츠에 대해선 비용을 지불할 것을 고려하고 있다는 의사를 보였다"고 말했다.

이번 설문 조사는 북미와 남미, 아시아, 유럽, 중동 등지의 52개국 인터넷 유저 2만7천명을 상대로 실시됐다.

ks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0/02/18 05: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