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창원ㆍ마산ㆍ진해 통합시 이름은 `창원시'(종합)

통합으로 가는 관문
통합으로 가는 관문(창원=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17일 오후 경남 창원시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창원ㆍ마산ㆍ진해시의 통합시 명칭 및 청사 소재지 최종결정을 위한 통합준비위원회 제8차회의가 열리고 있다. 2010.2.17 <<지방기사 참고>>
pitbull@yna.co.kr


임시청사는 `창원시청'..통합청사는 통합시의회에 결정맡겨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 창원ㆍ마산ㆍ진해 통합시의 명칭이 `창원시'로 최종 결정됐다.

<그래픽> 창원.마산.진해 통합시 명칭 결정
<그래픽> 창원.마산.진해 통합시 명칭 결정
(서울=연합뉴스) 경남 창원ㆍ마산ㆍ진해 통합시의 명칭이 `창원시'로 최종 결정됐다.
통합준비위원회는 17일 오후 창원컨벤션센터에서 통합시 명칭 및 청사 소재지 심의를 위한 제8차 회의를 갖고 이같이 결정했다.
bjbin@yna.co.kr

통합준비위원회는 17일 오후 창원컨벤션센터에서 통합시 명칭 및 청사 소재지 심의를 위한 제8차 회의를 갖고 이같이 결정했다.

또 통합시의 임시청사는 현재 창원시 청사를 사용하기로 정했다.

통합으로 가는 관문
통합으로 가는 관문(창원=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17일 오후 경남 창원시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창원ㆍ마산ㆍ진해시의 통합시 명칭 및 청사 소재지 최종결정을 위한 통합준비위원회 제8차회의에서 이흥범 통합준비위원이 발언하고 있다. 2010.2.17 <<지방기사 참고>>
pitbull@yna.co.kr

청사 소재지에 대해서는 5차례의 정회를 거듭하는 등 격론 끝에 결국 표결을 통해 통합시 출범 이후에 결정하되 마산종합운동장과 진해 옛 육군대학 부지를 공동 1순위로, 창원 39사단 부지는 2순위로 하기로 했다.

청사 소재지는 기본타당성 조사와 교통영향평가 등 행정 절차를 거친 뒤 통합시의회가 결정하도록 했다고 통합준비위는 발표했다.

통합으로 가는 관문
통합으로 가는 관문(창원=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17일 오후 경남 창원시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창원ㆍ마산ㆍ진해시의 통합시 명칭 및 청사 소재지 최종결정을 위한 통합준비위원회 제8차회의에서 강기일 통합준비위원이 발언하고 있다. 2010.2.17 <<지방기사 참고>>
pitbull@yna.co.kr

이와 함께 통합시 출범에 따른 재정 인센티브(특별교부세)는 창원시 20%, 마산시 40%, 진해시 40%의 비율로 지원하는 것으로 정해졌다.

통합준비위는 이 같은 통합시 명칭과 청사 소재지 선정 내용을 18일 행정안전부에 제출할 계획이다.

앞서 통합준비위는 전날 제7차 회의에서 통합시 명칭과 임시청사는 각각 `창원시'와 `창원시청'으로 잠정 결정했으나 청사소재지를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특히 마산과 진해시를 대표한 통합준비위원들은 통합시 청사 후보지로 제안된 마산종합운동장과 진해 옛 육군대학 부지에 통합시 청사가 우선적으로 유치돼야 한다며 격론을 벌였다.

장동화 위원장은 "3개 시가 역사적으로 한 뿌리지만 그동안 청사 소재지 등을 놓고 경쟁을 벌여왔다"며 "명칭과 임시청사, 청사소재지 등을 유치못한 지역이 있지만 우리는 성숙된 민주시민으로 미래가 있는 통합시를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b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0/02/17 21: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