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왜 게임이 사람을 잡는 걸까>

마약중독자와 같은 게임중독자의 뇌
마약중독자와 같은 게임중독자의 뇌

게임중독이 `폐색전증' 일으킨 사례도 있어
`돌연사'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 인식해야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PC방에서 닷새 연속 온라인게임을 하던 30대 남자가 숨지면서 장시간 게임이 왜 건강을 해치는지에 대한 궁금증이 새삼 커지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를 보면 이 30대 남성은 지난 12일부터 숨지기 전까지 하루 15시간 PC를 사용할 수 있는 1만원권 정액권을 끊고 닷새 연속 생활하면서 무협을 주제로 한 온라인게임에 몰두했다고 한다.

이 과정에서 그는 제대로 된 식사를 한 끼도 하지 않은 채 가끔 라면과 소시지, 햄버거 등으로 끼니를 때운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이 남성의 경우처럼 게임에 심하게 중독된다면 사망사고로 충분히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한다.

실제로 대형 병원 응급실에는 게임 중독자가 갑작스런 심장질환 등으로 이송돼 오는 경우가 가끔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각종 논문을 봐도 게임중독이 얼마나 치명적인지를 보여주는 사례를 찾아볼 수 있다.

지난해 충북대병원 내과 의료진이 결핵및호흡기질환 학회지에 보고한 논문을 보면 컴퓨터 게임에 중독된 30대 남성이 폐색전증으로 쓰러진 뒤 혈전용해술을 받고 가까스로 건강을 되찾기도 했다.

논문에 따르면 당시 36세의 이 남성은 약 2주에 걸쳐 하루 12시간 이상 컴퓨터 게임을 해왔는데 갑자기 가슴답답함과 호흡곤란증세를 느껴 응급실로 이송됐다. 당시 이 환자는 청색증과 저산소증을 동반한 것으로 의료진은 보고했다.

의료진이 흉부컴퓨터단층촬영을 한 결과 이 남성은 양측 주 폐동맥에 혈전이 있는 `폐색전증'으로 확인돼 결국 응급 혈전용해술을 받아야 했다.

폐색전증은 일반적으로 고령의 환자나 거동이 불가능한 경우, 만성 내과 질환, 외상이나 수술 후, 혈액응고질환 등의 위험요인이 있는 환자에게서 잦은 질환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이 남성은 특별한 위험인자 없었는데도 게임 중에 대량의 폐색전증이 발생한 것으로 의료진은 분석했다.

의료진은 논문에서 "장시간의 컴퓨터 게임이 혈전용해술을 시행할 만큼 대량의 폐색전증을 발생시킬 수 있다는 사실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필요하다"고 권고했다.

여기에 더해 인터넷 중독은 다른 정신과적인 문제와 함께 나타나는 경우가 많은데 이중 가장 주목받는 게 바로 우울증이다. 우울증에 걸리면 우울감이나 삶의 어려움을 인터넷으로 보상 받으려는 경향이 강해진다.

또한 인터넷에 중독되면 알코올중독 증상이 더 심해지기도 하며 주의집중력 저하, 과잉행동.충동성이 주증상인 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ADHD)가 더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세브란스정신건강병원 정신과 정영철 교수는 "인터넷 중독이 심해지면 심해질수록 보상 행동에 과도하게 몰두하게 되고 판단력과 충동조절을 담당하는 전전두엽(앞쪽뇌)의 기능이 약해져 생활전반에 걸쳐 감정기복이 심하고, 쉽게 흥분하면서 인내력이 약해지는 등의 성격 변화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정 교수는 "문제는 인터넷 중독이 심해지면 심해질수록 자신의 행동이 비정상적이라는 것을 오히려 깨닫지 못하는데 있다"면서 "따라서 인터넷 중독은 다른 마약 중독과 마찬가지로 초기에 개입해 빨리 치료를 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bio@yna.co.kr

http://blog.yonhapnews.co.kr/scoopkim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0/02/17 16: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