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창마진' 통합시 명칭 `창원시'로 잠정 결정

송고시간2010-02-17 02:23

`창마진' 통합시 명칭 `창원시'로 잠정 결정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 창원ㆍ마산ㆍ진해 통합시의 명칭이 `창원시'로 잠정 결정됐다.

통합준비위원회는 16일 오후 6시께부터 창원컨벤션센터에서 통합시 명칭 및 청사 소재지 심의를 위한 제7차 회의를 비공개로 열고 이같이 잠정 결론냈다.

또 명칭과 함께 임시 청사도 현재 창원시 청사를 사용할 것을 잠정적으로 정했다.

8시간 가까이 계속된 이날 회의는 수차례 정회와 속개를 거듭했고 자정을 넘겨서도 2시간여간 진통이 이어진 끝에 준비위원들이 이처럼 의견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청사 소재지 결정은 오는 7월 통합시 출범 이후로 보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단 청사 소재지는 통합시 출범 이후에 정하되 우선순위를 마산종합운동장-진해 옛 육군대학 부지-창원 39사단 부지 순으로 정하는 1안과 진해 옛 육군대학 부지-창원 39사단 부지-마산종합운동장 순의 2안, 마산종합운동장과 진해 옛 육군대학 부지를 동시에 1순위에 놓고 창원 39사단 부지를 2순위로 하는 3안을 정했다.

이와 함께 통합시 출범에 따른 재정인센티브(특별교부세)도 기존 창원시 20%, 마산시 40%, 진해시 40%를 지원하는 것으로 정해졌다.

이날 회의는 청사 소재지와 관련해 통합준비위원들이 3개 시별로 서로 자기 지역에 유치하기 위해 신경전을 펼쳐 난항이 계속된 것으로 전해졌다.

통합준비위는 잠정 결정된 통합시 명칭 및 청사 소재지 결정과 관련한 3가지 안을 17일 3개 시의회에 제출해 의견을 수렴한 뒤 같은 날 오후 회의를 속개해 최종 결정할 계획이다.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