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BSㆍMBC, 이정수 금메달 획득 단신처리

송고시간2010-02-15 15:35

<올림픽>국기에 대한 경례하는 이정수
<올림픽>국기에 대한 경례하는 이정수

(밴쿠버=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15일 밴쿠버 BC플레이스에서 열린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메달시상식에서 남자 쇼트트랙 1,500m에서 금메달을 딴 이정수가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2010.2.15
xyz@yna.co.kr

밴쿠버 동계올림픽 개막도 짧게 보도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을 SBS가 단독 중계하고 있는 가운데 한국 선수로는 처음으로 금메달을 획득한 이정수의 경기를 KBS, MBC가 단신으로 보도했다.

KBS와 MBC는 지난 14일 이정수의 쇼트트랙 남자 1천500m 경기 소식을 뉴스 시간에 단신 처리했다.

KBS는 메인 뉴스인 '뉴스 9'에서 이 선수의 금메달 획득을 일반 뉴스 시간에 보도하지 않고 스포츠뉴스 시간에 다섯 번째 소식으로 다뤘다. MBC는 '뉴스데스크'에서 이 선수의 금메달 획득을 다섯 번째 뉴스로 짧게 전했다.

KBS와 MBC는 이 소식을 전하면서 영상 대신 스틸 사진 화면을 사용했다.

이는 지상파 3사가 함께 동계올림픽을 중계하던 과거, 대부분의 금메달 획득 소식이 주요 뉴스로 다뤄졌던 것과 대비된다.

KBS는 "SBS가 매일 2분 분량의 경기 영상을 제공한다고 했지만 'SBS 화면 제공'임을 알리라고 요구해 안 쓰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난 13일 밴쿠버 동계올림픽 개막도 KBS와 MBC는 단신 처리했다.

KBS는 13일 '뉴스 9'을 통해 "이번 올림픽은 독점 중계권사인 SBS의 취재 제한으로 KBS와 MBC 등 중계권이 없는 방송사는 뉴스보도에도 많은 제약을 받게 됐다. SBS가 경기 화면 제공에도 제한을 둬 정상적인 취재와 보도가 불가능해졌다"고 말했다.

MBC는 동계올림픽 개막을 보도하면서 미국 CNN 방송이 제공한 영상을 화면에 사용했다.

이에 대해 SBS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규정에 맞게 타 매체에 취재 협조와 영상 제공을 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시청자들은 이러한 상황에 대해 방송 3사를 비난하고 있다. KBS와 MBC는 물론, SBS도 현재 상황의 원인 제공자로 지목되고 있다.

KBS, MBC, SBS 홈페이지 게시판에는 "중계권은 방송사 문제지 시청자까지 영향을 받아서야 되겠습니까?"(iam425) "시청자들이야 누가 중계하던간에 우리 선수들 활약상을 빠짐없이 시청할 수 있으면 그것으로 족하다"(QQAAZZXXCCVV) "돈이면 답니까? 시청자들의 선택권을 무시하고 뭐하자는 겁니까"(홍모씨) 등의 글이 올라왔다.

시청자 김선희 씨는 "방송사들의 다툼에 올림픽 소식, 금메달 소식이 무시되고 있는 게 말이 되냐. 시청자들의 볼 권리는 실종됐다"고 비난했다.

한편 SBS는 이번 동계올림픽 단독 중계와 관련, 대회 초반이긴 하지만 시청률이 높게 나오고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

SBS는 "개막식의 시청률이 11.3%로 나왔는데 이전 토리노 대회에 비해 10배가량 뛴 수치다. 이정수 경기가 중계된 'SBS 스포츠 밴쿠버 2010' 역시 순간 최고 점유율이 무려 52.5%에 달했고, 평균 점유율도 32.1%를 기록해 타사를 압도했다"며 "단독 중계로 시청률이 높게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pr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