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해경청 150억원대 짝퉁가방 제조.유통업자 적발

송고시간2010-02-09 10:51

해경에 압수된 '짝퉁' 명품가방
해경에 압수된 '짝퉁' 명품가방

(인천=연합뉴스) 해양경찰청 외사과 직원들이 9일 정품 시가 150억원대의 가짜 '루이뷔통' 가방을 만들어 판매한 일당들로부터 압수한 가방들을 살펴보고 있다. 2010.02.09 <<해양경찰청>>
in@yna.co.kr

가짜명품 국내서 제작, 동대문시장 등에 넘겨

(인천=연합뉴스) 최정인 기자 = 해양경찰청 외사과는 150억원대의 해외 유명상표를 도용한 가방을 만들어 판매한 혐의(상표법 위반)로 제조업자 A(45) 씨 등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B(40.여) 씨는 불구속입건할 방침이라고 9일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A 씨 등은 지난 2008년 3월부터 최근까지 경기도 광주시 외곽의 한 공장에서 가짜 루이뷔통 가방 1만3천여점을 만들어 이중 1만1천여점을 서울 동대문, 남대문, 이태원 시장 일대 도매상에게 유통시킨 혐의를 받고 있다.

해경청 150억원대 짝퉁가방 제조.유통업자 적발 가짜명품 국내서 제작, 동대문시장 등에 넘겨 (인천=연합뉴스) 최정인 기자 = 해양경찰청 외사과는 150억원대의 해외 유명상표를 도용한 가방을 만들어 판매한 혐의(상표법 위반)로 제조업자 A(45) 씨 등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B(40.여) 씨는 불구속입건할 방침이라고 9일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A 씨 등은 지난 2008년 3월부터 최근까지 경기도 광주시 외곽의 한 공장에서 가짜 루이뷔통 가방 1만3천여점을 만들어 이중 1만1천여점을 서울 동대문, 남대문, 이태원 시장 일대 도매상에게 유통시킨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이들은 정품 시가로 150만~200만원인 가방을 5만~6만원에, 정품가 80만원의 손가방은 1만3천~1만5천원에 판매하는 등 짝퉁 제품 1만1천여점을 정가의 1~3%대에 팔아 2억여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지난 2007년에도 같은 광주시내에 공장을 차려놓고 짝퉁가방을 만들다 검찰에 붙잡혀 집행유예 기간 중인데도 불구하고 이후 지속적으로 가방을 제작해온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이들이 소를 키우는 축사 옆에 있는 공장건물을 빌려 농기구 보관장소인 것처럼 위장하고, 공장으로 출퇴근하는 아침과 저녁을 제외하면 하루종일 제작에만 몰두해 인근 주민의 의심을 피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해경은 이번에 적발된 짝퉁 가방이 중국산 부품이 아닌 순수 국내기술로 제작된 원단과 부자재를 이용한 것으로 보고 부품 제조업자와 도매업자를 상대로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해경청은 지난해 시가 500억원대의 위조품을 밀반입하거나 판매한 혐의로 39건, 62명을 검거하고 이중 8명을 구속했다. in@yna.co.kr <촬영,편집 : 이상혁(인천취재본부)>

조사 결과 이들은 정품 시가로 150만~200만원인 가방을 5만~6만원에, 정품가 80만원의 손가방은 1만3천~1만5천원에 판매하는 등 짝퉁 제품 1만1천여점을 정가의 1~3%대에 팔아 2억여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지난 2007년에도 같은 광주시내에 공장을 차려놓고 짝퉁가방을 만들다 검찰에 붙잡혀 집행유예 기간 중인데도 불구하고 이후 지속적으로 가방을 제작해온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이들이 소를 키우는 축사 옆에 있는 공장건물을 빌려 농기구 보관장소인 것처럼 위장하고, 공장으로 출퇴근하는 아침과 저녁을 제외하면 하루종일 제작에만 몰두해 인근 주민의 의심을 피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해경은 이번에 적발된 짝퉁 가방이 중국산 부품이 아닌 순수 국내기술로 제작된 원단과 부자재를 이용한 것으로 보고 부품 제조업자와 도매업자를 상대로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해경청은 지난해 시가 500억원대의 위조품을 밀반입하거나 판매한 혐의로 39건, 62명을 검거하고 이중 8명을 구속했다.

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