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구글, NSA와 손잡고 보안 강화"<WP>(종합)

"구글, NSA와 손잡고 보안 강화"<WP>(종합)
"민간의 인터넷 정보 노출 가능성" 우려도

(서울=연합뉴스) 구글이 미국 국가안보국(NSA)과 손을 잡고 사이버 보안 강화에 나서기로 하면서 시민들의 인터넷 사용 정보가 국가정보기관에 고스란히 노출될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WP 인터넷판은 4일 이 사안에 정통한 사이버보안 전문가들을 인용해 이같이 전하고, 양측의 협정 체결이 마무리 단계에 있다고 덧붙였다.

NSA는 구글이 사이버 보안을 강화하고 구글의 네트워크를 공격하는 세력을 추적하는데 노하우를 제공할 방침이다.

양측은 이를 위해 서로가 가진 정보를 공유할 것이지만 NSA가 구글 사용자의 검색 기록이나 구글의 메일인 지메일(Gmail) 계정의 내용을 살펴보지는 않을 것이라고 소식통은 전했다.

구글은 지난해 말 배후가 중국으로 추정되는 사이버 공격을 받은 이후 NSA 측과 접촉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들은 양측의 협력 목적이 앞으로 있을지 모르는 사이버 공격으로부터 더 구글과 구글 이용자들을 더 잘 보호하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시민의 인터넷 사용 정보가 국가 정보기관에 고스란히 흘러들어 갈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미국의 전.현직 정보기관 종사자들의 모임인 정보.국가안보연합의 엘런 매카시 대표는 "미국 시민이 구글과 NSA가 정보공유를 어느 정도 수준으로 하는 것을 용인하느냐가 가장 핵심적인 문제"라고 말했다.

WP는 구글과 NSA의 협력은 프라이버시와 온라인 국가안보를 어떻게 조화시킬 것인가라는 민감한 문제를 건드린다면서, 양측의 정보공유가 제한적으로 이뤄져야하며 면밀한 감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미 NSA는 감청과 통신 모니터링을 통해 해외 첩보를 수집하고 암호를 해독하는 등의 작업을 전담하는 세계 최고 수준의 통신보안 기관이다.

yongl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0/02/04 16: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